본문 바로가기

"격리시설이 불안? 직접 보세요" 유튜버로 변신한 공무원들

중앙일보 2020.07.30 14:12
“저도 두 아이의 엄마이고, 부모이고 가정이 있는 사람인데요, (해외입국자가) 생활하고 있다고 하지만 (철저히) 관리하고 있고, (타인과) 접촉하는 부분은 하나도 없습니다. ”
 

복지부, '다녀오겠습니다! 임시생활시설' 영상 공개
전국 9곳서 2만여명 격리 거쳐, 감염 0건…"믿어달라"

30일 오전 보건복지부 유튜브 채널에 ‘다녀오겠습니다! 임시생활시설’이란 제목의 7분 37초짜리 영상 한 편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서 이정애 복지부 주무관은 “(임시생활시설이) 병이 있는 사람들을 격리하는 곳이란 인식이 있는 듯한데 안심해도 된다”고 말했다. 
임시생활시설은 해외 입국자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무증상인 단기 체류 외국인이 14일간 머무는 곳이다. 자가격리가 필요한데 국내에 머물 곳이 없는 경우 이곳에 입소한다.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29일 기준 경기(5곳), 인천(2곳), 서울(2곳) 등 전국에 9곳 있다. 해외입국자가 늘면서 이런 시설이 더 필요하단 게 정부 입장이지만, 주민 반대로 시설 확보에 난항을 겪고 있다. 
 
주민들은 지역감염에 대한 우려가 있는 데다 임시생활시설로 지정될 경우 관광객 등이 찾기를 꺼려 지역 경제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이유 등으로 난색을 표한다.  
부산항을 통해 들어오는 외국인 선원들의 코로나19 관련 임시 격리생활시설로 부산 서구 송도해수욕장의 한 호텔이 지정된 것에 반발하는 송도해수욕장 상인과 주민들이 15일 오전 호텔 주위를 막고 출입을 막고 지정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산항을 통해 들어오는 외국인 선원들의 코로나19 관련 임시 격리생활시설로 부산 서구 송도해수욕장의 한 호텔이 지정된 것에 반발하는 송도해수욕장 상인과 주민들이 15일 오전 호텔 주위를 막고 출입을 막고 지정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해양수산부는 최근 외국 선박발 입국자 격리를 위해 부산 서구 한 호텔을 임시생활시설로 지정했다가 주민의 반대에 부딪혀 중구의 다른 호텔로 변경하기도 했다. 그러나 주민들은 반대 집회를 열며 반발하고 있다.  
 
정부는 임시생활시설을 통한 지역감염 사례가 전무하다고 강조한다. 하지만 최근 김포에서 격리 중이던 베트남인이 무단으로 이탈하는 사건까지 벌어지며 임시생활시설을 향한 시선이 달갑지 않다. 
 
정부는 이런 인식을 바꿔보고자 실제 임시생활시설에 파견나간 공무원들의 인터뷰 등이 담긴 영상을 제작해 공개했다. 
 
영상에 등장하는 이정애 주무관은 두 아이(11, 14세)의 엄마다. 경기도 용인의 임시생활시설로 지난 6월 25일부터 7월 9일까지 보름간 파견 나가 외국인 격리를 지원했다. 
보건복지부가 30일 유튜브 채널에 공개한 ‘다녀오겠습니다! 임시생활시설’이란 제목의 7분 37초짜리 영상 한 장면. 사진 보건복지부 제공

보건복지부가 30일 유튜브 채널에 공개한 ‘다녀오겠습니다! 임시생활시설’이란 제목의 7분 37초짜리 영상 한 장면. 사진 보건복지부 제공

이 주무관의 임시생활시설 파견은 두 번째다. 앞서 지난 4월 충북 제천의 임시생활시설이 문을 열 때 이미 다녀왔다. 이 주무관은 “첫 파견 때도 보름간 집을 비웠다”면서 “별 탈 없이 안전하게 지냈기 때문에 (두 번째 파견 땐) 감염에 대한 우려는 없이 갔는데 애들을 못 본다는 아쉬움이 컸다”고 말했다. 그는 “불안해하는 분이 많은데 정부가 하는 일을 믿어주고 응원해달라”고 말했다.
 
이 주무관과 같은 기간 파견 나갔던 역시 오성일 복지부 서기관 역시 “실제 시설로 가서 보니 오히려 안심했다”고 전했다. 
 
그는 “외국인들이 입국했을 때 혹시나 있을지 모를 지역사회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이들의 잠복기가 끝날 때까지 잠시 머무르게 되는 곳이 임시생활시설”이라며 “이 이설이 없다면 외국인의 감염 여부를 국가 차원에서 관리할 방안이 없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또 “14일간 증상을 파악하고 검사하고 의료진이 체크하기 때문에 외국인으로 인한 지역사회 감염 사례가 없는 것”이라며 “외국인들의 발길이 닿는 레드존(위험지역)은 수시로 소독하고 있다. (입소자들이) 쓰던 물건은 폐기물 봉투에 이중으로 봉해서 별도의 동선에 따라 처리한다”고 말했다.   
부산항을 통해 들어오는 외국인 선원들의 코로나19 관련 임시 격리생활시설로 부산 서구 송도해수욕장의 한 호텔이 지정된 것에 반발하는 송도해수욕장 상인과 주민들이 15일 오전 호텔 주위를 막고 출입을 막고 지정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산항을 통해 들어오는 외국인 선원들의 코로나19 관련 임시 격리생활시설로 부산 서구 송도해수욕장의 한 호텔이 지정된 것에 반발하는 송도해수욕장 상인과 주민들이 15일 오전 호텔 주위를 막고 출입을 막고 지정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파견 나가 있는 공무원들은 고단한 하루를 마치고 짧게 가족과 영상통화한다. 오 서기관의 두 아이(2, 4세)가 영상에서 “아빠, 하룻밤 자고 올 거야?”라 묻자 “응, 한밤 자고 갈 거야, 내일 가”라고 말한다. 오 서기관은 “가족들 걱정도 컸지만, 지역사회 감염을 막기 위해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말한다.  
 

임시생활시설에는 의료진과 경찰, 국방부 소방청,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 인력이 모여 외국인 격리를 지원한다. 복지부가 컨트롤타워를 맡는다. 영상에는 지원 인력의 숨 가쁜 하루도 생생히 담겼다. 
 
새벽부터 항공편이 도착하기 때문에 빠를 땐 아침 6시부터 일과가 시작된다. 입소자들을 실은 버스가 도착하면, 여행 가방을 내려 가방을 소독하고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입소자 한 명씩 열을 체크한다. 특별한 이상이 없으면 시설로 들어간다. 입소자들은 지병이나 음식물 알레르기 등 정보를 적어 내고, 자가진단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한 뒤 여권을 통해 신분 확인이 끝나면 방 배정을 받는다. 
 

중수본에 따르면 지난 3월 22일부터 7월 19일까지 임시생활시설 누적 입소자는 2만1897명에 달한다. 현재까지 이들로 인한 지역사회 감염 사례는 0건이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손영래 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임시생활시설 확보와 관련 “해외 유입이 향후 증가할 여지가 있어 임시생활시설 확충의 필요성이 더 커지고 있다”며 지역주민 협조를 구하는 걸 최우선으로 하면서 운영방식에 대해서도 민간 위탁 등을 통해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