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특수부대원 실어나르는 CV-22B 포항 인근서 비행

중앙일보 2020.07.29 22:44
일본에서 출발한 특수작전용 수직이착륙기 CV- 22B는 동해상으로 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EPA=연합뉴스

일본에서 출발한 특수작전용 수직이착륙기 CV- 22B는 동해상으로 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EPA=연합뉴스

미국 공군 B-1B 랜서 전략폭격기가 27일 일본 근해서 미일 연합훈련을 하고, 일본서 출발한 특수작전용 수직이착륙기 CV-22B가 경북 포항 인근 동해상으로 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B-1B를 동원한 미일훈련은 지난 17일 이후 열흘만이며, CV-22B 수직이착륙기가 일본서 한국 내륙 인근 동해상으로 비행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29일 미 태평양공군사령부에 따르면 태평양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이륙한 B-1B 랜서 2대가 지난 27일 일본 근해로 비행해 항공자위대 소속 F-2 전투기 2대와 연합훈련을 했다.
 
훈련에 참여한 B-1B는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엘즈워스 공군기지에서 최근 괌에 배치되어 남중국해 등으로 장거리 가상 폭격 비행 임무에 투입되고 있다.
 
이는 미국의 인도·태평양사령부 관할 작전구역에 대한 확장억제 능력을 가시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며 이번 훈련을 통해 “동맹 및 파트너 국가와 함께 훈련하며 상호 운용성과 지원 능력을 강화했다”고 미 공군은 설명했다.
 
그러면서 “B-1 임무의 유연성은 미국 장거리 폭격기 전력의 중추적 역할을 지원한다”며 “B-1은 언제든 매우 신속히 대량의 정밀무기와 비정밀무기를 세계 어느 곳에 있는 어떤 적에게 투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B-1B는 훈련 중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 공군기지 소속 KC-135 공중급유기로부터 급유를 받았다.
 
미 공군은 “전략폭격기를 해외 및 미국 본토에서 인도·태평양 지역으로 전진 배치했다”면서 “이는 (상대국이) 폭격기의 전략 및 운영 상황을 예측할 수 없도록 하는 미국 국방전략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국 공군 B-1B 전략폭격기가 지난 27일 일본 근해에서 미일 연합훈련중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 공군기지 소속 KC-135 공중급유기로부터 급유를 받고 있다. 사진 미 공군 홈페이지 캡쳐, 뉴시스

미국 공군 B-1B 전략폭격기가 지난 27일 일본 근해에서 미일 연합훈련중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 공군기지 소속 KC-135 공중급유기로부터 급유를 받고 있다. 사진 미 공군 홈페이지 캡쳐, 뉴시스

또 항공기 추적사이트 ‘노 콜싸인’(No callsign)에 따르면 미 공군 특수전사령부(AFSOC) 소속 특수작전용 수직이착륙기 CV-22B 1대가 28일 일본에서 출발해 포항에 인접한 해상으로 비행했다.
 
CV-22B가 일본에서 동해상으로 비행한 사례는 매우 드물다. 이 수직이착륙기는 2018년 4월 한미연합 독수리훈련 기간에 평택 오산기지에 착륙한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이 항공기는 주로 특수부대원을 실어 나르며 지향추적과 공대지 거리측정, 기상탐색 등 8가지 모드를 가진 AN/APQ-186 레이더가 탑재되어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