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탁구협회, 임용수 부회장 선임…경험+행정력 보강

중앙일보 2020.07.29 15:07
임용수 신임 대한탁구협회 부회장. [사진 대한탁구협회]

임용수 신임 대한탁구협회 부회장. [사진 대한탁구협회]

 
대한탁구협회(회장 유승민)가 임용수 부회장을 선임했다.
 
탁구협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 20일 서면 결의 형태로 이사회를 진행했으며, 이를 통해 임용수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경기본부장을 신임 부회장으로 임명했다”고 28일 밝혔다.
 
임 부회장은 1991년부터 2013년까지 경기대 남자 탁구부를 이끌며 대학 최고의 팀으로 키워낸 명 지도자 출신이다. 1997년부터 2016년까지는 탁구협회 이사로 협회 경기부문 행정에 힘을 보탰다. 코로나19로 인해 내년 2월로 연기된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에 참여해 경기본부장으로 국제대회 경기 운영 및 관련 업무를 맡기도 했다.
 
임용수 부회장을 선임해 협회 행정력을 보강한 유승민 대한탁구협회장. [연합뉴스]

임용수 부회장을 선임해 협회 행정력을 보강한 유승민 대한탁구협회장. [연합뉴스]

 
유승민 탁구협회장은 “지도자 출신으로 협회 및 세계대회 행정 능력까지 두루 갖춘 탁구 전문가 임용수 부회장을 중심으로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 분위기를 쇄신하고, 대회 준비에 차질이 없도록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선임 취지를 설명했다.
 
유 회장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회장 취임 후 혁신에 가까운 변화를 주기 위해 깜짝 인사를 많이 했다. 주로 권위와 안정보다는 도전과 소통에 방점을 둔 결정이었다”면서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협회가 전대미문의 위기와 수많은 도전 과제를 앞둔 지금은 경험과 관록이 중요한 시기다. 임용수 부회장은 행정력과 필드에서의 경험 면에서 누구보다 앞선 분이다. 나에게 부족한 경험을 채워줄 적임자”라며 신뢰를 표시했다.
 
탁구협회는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및 도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탁구대표팀이 선전할 수 있도록 임 부회장 중심으로 준비 작업에 나설 예정이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