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대구시 女핸드볼팀 성추행 의혹 조사 의뢰 …“피해상황 파악 난항”

중앙일보 2020.07.29 12:15
새 대구시청사 건립방안이 검토되고 있는 중구 동인동 현 청사. [중앙포토]

새 대구시청사 건립방안이 검토되고 있는 중구 동인동 현 청사. [중앙포토]

관련기사

 대구시청 여자 핸드볼팀 감독의 선수 성추행, 술시중 강요 의혹 등을 두고 진실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대구시 문화체육 담당자는 29일 시청 기자실을 찾아 "지난 28일 감독 성추행, 술시중 강요 등의 문제가 언론 보도를 통해 처음 불거진 이후 지금까지 피해를 주장하는 제보자가 불안감 때문인지 나타나지 않고 있다. 그래서 피해자가 아직 누군지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담당자는 이어 "오늘(29일) 오전 여자 핸드볼팀 선수 15명 전원이 대구시체육회에 성추행 등 감독에게 특별한 문제가 없다는 내용의 진정서를 제출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진정서 내용만 놓고 보면 대구 여자핸드볼팀 선수 가운데 명확한 성추행 피해 상황은 드러나지 않고 있다는 의미다. 
 
 가해자로 지목된 감독 A씨 역시 결백을 주장하고 있다. 그는 중앙일보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자식 3명의 아버지다. 성추행, 술시중, 강압적인 술자리 등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대구시는 진실공방으로 흐르는 감독 성추행 의혹의 진상 파악을 위해 성폭력 전문단체와 협의를 시작했다. 여성단체 등에 이번 의혹에 대한 조사를 맡겨 실체적 진실을 밝히겠다는 것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언론 제보가 있었고 해당 언론에서 보도가 나왔으니 피해 선수가 있다는 건데, 이런 문제는 여성의 입장에서 바라보며 조사해야 한다. 그래서 전문 단체에 선수 1대1 상담을 의뢰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대구=김윤호·김정석 기자 youknow@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