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무현재단 “김해 전시관과 종로 센터는 별개 사업…주체 다르다”

중앙일보 2020.07.29 07:55
노무현재단. 연합뉴스

노무현재단. 연합뉴스

노무현재단이 서울 종로구와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 추모사업을 중복 준비 중이라는 지적에 대해 ‘주체가 다른 별개 사업’이라고 해명했다.
 
노무현재단은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종로구에 건립되고 있는 (가칭) 노무현시민센터는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정부가 일부 재정지원을 하고 재단이 사업 주체가 되어 나머지 재정을 담당해 진행하는 대통령 기념사업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이어 “봉하마을에 건립 중인 ‘김해시 시민문화체험 전시관’은 김해시가 주체가 되어 건립하는 사업”이라며 “김해시가 문화관광체육부 ‘체험형 관광사업’에 신청해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재단은 “봉하마을 경관에 어울리는 건물 설계를 위해 재단에서는 건물 설계도를 재단 비용으로 제작해 기부채납했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