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권혁재의 사람사진] 어쩌다 재심 전문 박준영 변호사

어쩌다 재심 전문 박준영 변호사

중앙일보 2020.07.29 00:20 종합 24면 지면보기
어쩌다 유명해지려 들어선 재심 변호사의 길이 이젠 그의 길이 되었다.

어쩌다 유명해지려 들어선 재심 변호사의 길이 이젠 그의 길이 되었다.

 
박준영, 그 앞엔 늘 ‘재심 전문 변호사’란 수식어가 붙는다.
영화 ‘재심’ 개봉을 앞둔 2017년, 그가 살아온 삶을 들려줬다.
 
“사춘기 적에 반항도 심했고 고등학교를 두 번 다녔습니다.
대학 1년 중퇴 후 운전병으로 군에 갔을 때, 한 사람을 만났습니다.
그 사람이 살아가는 모습을 보며 제가 변해가는 걸 느꼈습니다.
그래서 사법시험에 도전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고시촌에 들어가 5년 만에 사법시험에 합격했습니다.
변호사가 된 기쁨은 잠시였고 현실은 냉혹했습니다.
인맥·학벌을 중시하는 사회에 혼자인 저는 출발부터 쉽지 않았습니다.
친척이나 지인까지도 사건을 맡기지 않으니 서러웠습니다.
사실 평생 한두 번 있을까 싶은 송사를 제게 맡길 리 만무했습니다.
의미 있는 사건에서 의미 있는 결과를 내야 제가 살겠다 싶었습니다.
솔직히 사명감보다 재판에 이겨 세상에 알려지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재심 변론을 맡은 겁니다.
약촌오거리 살인 사건, 전북 삼례 나라슈퍼 3인조 가짜 강도 사건 등
재심 사건을 맡으면서 어쩌다 보니 공익에 관심이 커졌습니다.”
 
그는 화성연쇄살인사건 중 8차 사건의 범인으로 복역한 피해자의 재심을 맡고 있다. 재판부의 일정을 고려하면 늦어도 내년 1월쯤 결론이 날 것이라고 했다.

그는 화성연쇄살인사건 중 8차 사건의 범인으로 복역한 피해자의 재심을 맡고 있다. 재판부의 일정을 고려하면 늦어도 내년 1월쯤 결론이 날 것이라고 했다.

 
그의 이야기는 이렇게 솔직해도 되나 싶을 정도였다.
죄다 무료 변론이니 사무실 월세를 못 낼 정도였다고 했다.
‘하나도 거룩하지 않은 파산 변호사’란 타이틀로 포털 사이트에 연재했다.
마지막이란 심정으로 나선 스토리펀딩, 시민들의 후원이 이어졌다.
그 소시민의 후원이 ‘재심 전문 변호사 박준영’을 만든 동력이 된 게다.
 
“재심은 수십 년 옥살이 한 사람이 또 오랜 시간 법과 싸우는 일입니다.
그 사람에겐 재심 자체가 트라우마를 불러오는 일입니다.
장의사였던 제 아버지와 변호사인 저는 남의 불행을 먹고 사는 직업입니다.
그렇지만 장의사와 변호사는 남의 불행을 헤아려 배려해야만 합니다.”
 
어쩌다 들어선 재심 변호사, 결국 남의 불행을 배려하는 일이란 얘기였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기자 정보
권혁재 권혁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