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국방부 장관에 호통 "군인답지 않다···정치인이냐"

중앙일보 2020.07.28 23:00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28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28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서욱 육군참모총장에게 “군답지 않다. 군인답게 답하라”고 했다. 
 
이날 국방위원회에서는 최근 벌어진 탈북자의 재월북 사건과 관련해 군의 경계태세를 질책하는 국방위원들의 질의가 이어졌다.
 
홍 의원은 정 장관에게 “국방에 대한 국민 신뢰가 장관이 스스로 2번이나 인정할 정도로 추락됐다”며 “이제는 지휘 책임, 관리 책임, 현장 책임을 져야할 때”라고 말했다. 정 장관이 답변하려고 하자 “됐습니다”라며 두 번째 질의를 이어갔다.
 
홍 의원은 “북핵 대비예산 중 대표적인 것이 어떤 게 있느냐”고 물었고, 정 장관은 “질의하신 내용은 단순하게 말씀드리기 어려운 부분이다. 균형적으로 군사력을 건설해서 다 연계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에 홍 의원은 “답변 자체가 군답지 않다. 군인은 군인답게 답을 해야 한다”며 “장관은 공군참모총장 출신이다. 그건 정치인들이 하는 답변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육군참모총장 답변도 군답지 않은 답변이다. 군인은 단순명료해야 한다”며 “북핵 대비예산을 어느 예산, 어느 항목에 넣을지 생각하고 이번 예산을 짜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