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지원금으로 람보르기니 산 美남성…“부정 수령 기소”

중앙일보 2020.07.28 22:22
사진 WKMG News 6 & ClickOrlando 캡처

사진 WKMG News 6 & ClickOrlando 캡처

미국에서 수백만달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원금을 사기 수령한 남성이 기소됐다. 이 남성은 수령한 지원금으로 람보르기니 자동차를 구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미 플로리다 지역 언론인 WKMG 방송은 27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의 한 20대 사업가가 서류를 위조해 400만 달러(약 48억원)의 정부 지원금을 받은 후 람보르기니 구매에 31만8000 달러(약 3억 8000만원)를 유용한 사실이 발각돼 금융사기 혐의로 연방 검찰에 기소됐다고 보도했다.
 
이 사업가가 사취한 정부 지원금은 중소기업 고용 유지를 위한 대출 제도인 급여보호 프로그램(PPP)으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경기 부양 패키지 가운데 하나인데, 사업체가 직원의 급여나 임대료 등 지정된 지출 항목에 대출금을 사용하면 상환 의무가 면제된다.
 
그는 체포 당시 개인 계좌에서도 340만 달러(약 40억원)가 발견됐다. 검찰은 람보르기니 승용차와 개인 계좌를 모두 압류했다. 법정 기록에 따르면 이 사업가는 직원 급여 비용과 관련된 위조문서를 제출해 당초 1350만 달러(약 161억원)에 달하는 지원금을 신청했다.
 
그러나 조사 결과, 실제 직원들의 급여는 이보다 훨씬 적었으며, 급여를 부풀리기 위해 가짜 직원까지 꾸며낸 것으로 밝혀졌다. 이 사업가는 그 외에도 연방 당국에 붙잡히기 전까지 호화 리조트를 방문하거나 값비싼 물건들을 사들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3월 27일2조2000억달러 규모 코로나19 대응 경기부양법안 'CARES Act'를 통과시킨 바 있다. 해당 법안엔 중소기업을 상대로 1% 이율로 2년 만기 대출을 지원하는 PPP를 포함해 총 3490억달러 규모의 중소기업 상대 지원책도 포함됐다.
 
PPP 대출을 지원받은 기업은 해당 자금을 급여 지급과 담보대출, 임대료 등에 사용해야 한다. 기업이 정해진 기간 대출금을 일정 비중 급여 지급에 사용할 경우 원금 및 이자 면제가 가능하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