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뉴질랜드 총리와 통화 "WTO 사무총장 유명희 밀어달라"

중앙일보 2020.07.28 20:21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2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오른쪽)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뉴스1·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2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오른쪽)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뉴스1·연합뉴스

"한국의 코로나 대응과정에서 배운 것이 많습니다."(아던 뉴질랜드 총리)

"뉴질랜드야말로 총리의 강력한 조치로 코로나에 승리한 모범국가죠."(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정상통화를 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백신 개발과 공급에 함께 노력해나가기로 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아던 총리에게 "서울에 본부를 둔 국제백신연구소(IVI)가 백신 개발과 보급을 위한 세계 수준의 연구 역량을 갖춘 유일한 국제기구"라고 소개하고, 뉴질랜드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아던 총리에게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의 지지를 당부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유 본부장이 아태지역의 유일한 후보로 출마했는데, 여성이자 통상전문가로서 WTO의 개혁과 다자무역체제 강화를 이끌 적임자"라며 "뉴질랜드의 지지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아던 총리는 "뉴질랜드는 무역을 중시하는 나라인로 WTO 사무총장 선출에 큰 관심이 있다"며 "유 본부장이 매우 훌륭한 자질을 갖췄다고 들어 주시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한편 지난 25일 뉴질랜드 현지 언론이 보도한 한국 외교관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서도 양국 정상이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해졌다. 현지언론은 한국 외교관 A씨가 2017년 말 주뉴질랜드 한국대사관에서 근무할 당시 남자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가 있지만, 뉴질랜드 경찰의 조사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외교 관례상 구체적 내용을 밝힐 수 없다"고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