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희룡 지사 "제주 제2공항 논의 대안없이 공론조사 안 돼"

중앙일보 2020.07.28 19:17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8일 오후 제주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85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제주도의회 의원들의 긴급현안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8일 오후 제주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85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제주도의회 의원들의 긴급현안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8일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의 뚜렷한 대안이 없는 상태에서 공론·여론조사를 통해 제주도민 의견을 수렴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원 지사는 이날 오후 제주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85회 도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관련 질의를 받고 이같이 말했다.
 

네차례 토론회…“반대 있지 대안은 없어”
최근 도 공기업 측근인사 논란 “근거 없다”

 이날 질의자로 나선 홍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제주시 이도2동갑)은 “국토부가 제2공항 갈등 해소를 위한 공개 토론회에서 ‘제주도가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방법으로 도민 의견을 수렴해 제시한다면 수용하겠다’고 했다”며 “주민투표나 여론조사 같은 방법을 얘기하던데 어떻게 생각하시나”라고 물었다.
 
 원 지사는 이에 “찬성·반대 측 간 입장을 좁히기 위한 과정을 충분히 가져야 한다는 데 동의하고, 다양한 도민의 의견을 가감 없이 수렴해 반영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뚜렷한 대안이 없는 상태에서 불확실성을 키우는 방법으로 이것(의견수렴 방안)을 해석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다양한 경로로 의견수렴을 하겠지만 찬반을 묻는 방식의 공론조사나 여론조사는 동의하기 어렵다는 뜻이다.
 
 이어 "(기존 입장에) 변함이 없다는 뜻"이라며 “최대한 가감없이 도민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기존과 입장이 변함이 없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제주도와 도의회 제2공항 건설 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는 국토교통부, 반대 측과 함께 지난 2일부터 24일 사이 네 차례에 걸쳐 제2공항 관련 공개 토론회를 개최했다.
 
 한편 원 지사는 최근 대두되고 있는 측근 인사 제주도 산하 공기업 내정설 등 관련 의혹에 대해 “전혀 근거 없는 이야기”라고 선을 그었다. 원 지사는 “모든 인사는 인사권자인 제가 책임진다”며 “도지사의 인사권 자체에 대해 도의회가 구속력을 가져야 한다는 시각에 대해 동의하기 어렵다. 국회에도 없는 권한이다”고 말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