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軍 “월북자 163cm에 54kg 왜소…철조망 사이로 나갈수 있어"

중앙일보 2020.07.28 16:23
월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탈북민 김모씨(24)가 강화도 접경 지역을 통과했을 당시 포착된 영상을 군 당국이 분석중인 가운데 28일 김씨의 월북 경로로 추정되는 강화군 월곶리 인근의 한 배수로의 내부 모습이 보이고 있다. 군 당국은 김씨가 배수로 내 쇠창살 형태의 철근 구조물과 철조망을 뚫고 헤엄쳐 월북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뉴스1

월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탈북민 김모씨(24)가 강화도 접경 지역을 통과했을 당시 포착된 영상을 군 당국이 분석중인 가운데 28일 김씨의 월북 경로로 추정되는 강화군 월곶리 인근의 한 배수로의 내부 모습이 보이고 있다. 군 당국은 김씨가 배수로 내 쇠창살 형태의 철근 구조물과 철조망을 뚫고 헤엄쳐 월북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뉴스1

  
군이 재입북 탈북민 김모(24)씨의 월북 추정 경로를 공개했다. 박한기 합동참모본부 의장은 28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배수로에 철망 장애물이 없었냐’는 신원식 미래통합당 의원 질의에 “배수로에서 강으로 이어지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철근으로 마름모꼴 차단 장애물이 있고, 그걸 극복하고 나면 윤형 철조망을 감아놔 차단하도록 장애물이 설치됐다”고 답했다.
 
이어 ‘월북자가 (장애물을) 자르고 넘어간 거냐’는 물음에는 “이번에 월북한 인원은 신장이 163cm, 몸무게 54㎏로 왜소했다”면서 “장애물을 극복하고 나갈 수 있는 여지가 있었던 걸로 확인된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오래돼 윤형 철조망의 경우 노후화된 부분이 식별됐다”면서도 “아침과 저녁에 정밀점검을 하는데 현장을 보고서 이상한 점을 느끼지 못할 정도로 장애물 훼손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또 “(월북)시간대가 만조 시기여서 여러 부유물이 떠올랐다”면서 “재월북을 시도한 인원이 확인되지 않았지만, 구명조끼 등을 착용하고 물속으로 잠수해 머리만 내놓고 갔을 개연성에 무게 중심을 두고 있다”고 했다.
 
박 의장은 “입수한 몇 가지 화면을 봐도 식별하기 대단히 어려운 점이 있다”며 “이 사항은 이번 주 내로 모든 것이 확인되는 대로 명명백백하게 한 점의 축소ㆍ은폐 의혹 없이 국민 여러분께 소상히 설명해 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