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번 만진게 죄냐" 박원순 피해자 조롱 '클리앙' 등 압수수색

중앙일보 2020.07.28 16:05
22일 오전 서울 시내 모처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폭력 사건 2차 기자회견'에서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를 비롯한 고소인측 관계자들이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 송란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처장,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장. 김상선 기자

22일 오전 서울 시내 모처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폭력 사건 2차 기자회견'에서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를 비롯한 고소인측 관계자들이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 송란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처장,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장. 김상선 기자

 “2차 가해같은 소리 하고 앉았네” “한 번 만진 게 큰 죄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 비서 A씨를 비방하고 조롱해 A씨 측으로부터 고소당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물의 내용이다. 지난 13일 A씨 측이 이같은 글에 대해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한 뒤 경찰이 ‘2차 가해’ 수사를 위해 온라인 커뮤니티인 ‘클리앙’ 등 4개 사이트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28일 확인됐다.
 
이날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은 최근 ‘클리앙’ ‘이토랜드’ ‘FM코리아’ ‘디씨인사이드’ 등에 대한 서버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았다. 현재는 사이트로부터 A씨 비방글을 쓴 작성자 정보를 넘겨받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이들 웹사이트에 ▶해당 글을 쓴 가입자 정보와 인증 내역 ▶게시물과 댓글 작성시 접속한 기기에 대한 정보 ▶7월 1~22일까지 접속 IP 내역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2차 가해자에 대해서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과 형법상 모욕죄를 적용해 엄정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