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소경제 탄력…한화·두산 세계 최대 수소전지 발전소 준공

중앙일보 2020.07.28 15:00
28일 문을 연 충남 서산시 대산산업단지에 들어선 부생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한화에너지

28일 문을 연 충남 서산시 대산산업단지에 들어선 부생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한화에너지

수소경제가 속도를 내고 있다. 한화에너지는 충남 서산시 대산산업단지에서 50MW(메가와트)급 부생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식을 열었다고 28일 밝혔다. 총 사업비 2550억원을 투자한 이 발전소는 세계 최대 규모다. 발전소는 연간 40만MWh(메가와트시)의 전력을 생산해 충남지역 16만 가구에 전기를 공급할 예정이다.
 
부생수소는 석유화학공장에서 다양한 공정을 거치며 발생하는 수소를 말한다. 이번에 준공한 발전소는 인근 한화토탈에서 발생하는 부생수소를 활용해 전기를 생산한다. 한화토탈 석유화학공장에서 발생한 부생수소가 지하 배관을 타고 발전소에 공급된다. 발전소에선 부생수소를 산소와 전기화학 반응을 일으켜 전기를 생산한다. 이 과정에서 부산물로는 순수한 물만 발생한다. 한화에너지 관계자는 “화력발전과 다르게 발전과정에서 온실가스, 황산화물(SOx), 질소산화물(NOx) 등의 환경오염 물질이 전혀 배출되지 않는 친환경 발전”이라고 설명했다.
 
한화에너지는 발전소 사업을 위해 지난 2018년 한국동서발전, ㈜두산과 공동으로 특수목적법인 대산그린에너지를 설립했다. 최대 주주인 한화에너지는 발전소 운영을 맡는다. 두산퓨얼셀은 연료전지 공급과 유지 보수를 담당한다. 한국동서발전은 수소연료전지발전소에서 생산한 신재생에너지에 대해 발급한 인증서(Renewable Energy Certificate)를 매입한다.
 
한화그룹은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을 통해 태양광 발전사업에 더해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로 사업 영역을 넓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정인섭 한화에너지 대표는 “부생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을 통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구축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