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은혜 "박지원 55년전 학력…확인 어려운데 감사 실효 있겠나"

중앙일보 2020.07.28 12:37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28일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28일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의 학력 위조 의혹에 대한 교육부 차원의 감사가 있어야 한다는 미래통합당의 요구에 부정적 견해를 밝혔다. 
 
유 부총리는 28일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박 후보자의 편입학 과정 관련 불법 정황에 대한 감사 계획이 있느냐'는 김병욱 통합당 의원의 질의에 "교육부 등 행정부의 조사·감사는 사실에 분명한 근거를 두고 신중히 접근해야 한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55년 전 일이고 학적부나 학위와 관련해 확인해 줄 수 있는 당사자들이 아무도 없다"며 "조사·감사가 가능한지, 실효적인 의미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부정적으로 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감사가 어렵다면 직권조사 실시를 검토해달라'는 정경희 통합당 의원의 요구에도 "조사를 위한 최소한의 조건이 충족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보고 있다"고 일축했다. 
 
다만 교육부가 단국대에서 보관 중인 학적부 원본을 열람해 볼 필요가 있다는 지적에는 "학교를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해보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의 이같은 답변에 국회 정보위 통합당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반발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역시나 '내 편 무죄 네 편 유죄'였다"며 "대단히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유 장관은 55년 전의 일이라 학위를 확인해줄 수 있는 당사자가 없다는 핑계를 댔는데 이는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통합당은 2년제 광주교대를 졸업한 박 후보자가 1965년 단국대에 편입하면서 4년제 조선대를 졸업한 것처럼 학적부를 위조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