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밤중 여성 쫓아가 현관 침입한 20대, 공개수배 하루만에 잡았다

중앙일보 2020.07.28 11:00
한밤중에 귀가하던 여성을 쫓아가 현관문까지 침입했다가 달아난 20대 남성이 사건 발생 43일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서부경찰서는 지난달 15일 대전시 도마동에서 발생한 주거침입 사건과 관련해 20대 남성으로 추정되는 용의자를 공개 수배한 뒤 검거했다. [사진 대전서부경찰서]

대전서부경찰서는 지난달 15일 대전시 도마동에서 발생한 주거침입 사건과 관련해 20대 남성으로 추정되는 용의자를 공개 수배한 뒤 검거했다. [사진 대전서부경찰서]

 

6월 15일 대전 도마동 다세대주택서 발생
27일 공개 수배로 전환, 시민 제보로 체포

 대전지방경찰청과 대전서부경찰서는 주거침입 혐의로 A씨(28)를 검거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5일 오후 11시20분쯤 대전시 서구 도마동의 한 다세대주택 B씨(여성)의 집에 침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귀가하는 B씨를 몰래 따라간 뒤 B씨가 자신의 집 현관문을 열자 곧바로 뒤따라 들어갔다. 놀란 B씨가 소리를 지르자 A씨는 그대로 달아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다세대주택 주변 폐쇄회로TV(CCTV) 영상을 분석, A씨가 B씨를 15분가량 따라다닌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CCTV 영상을 분석하고 B씨 주변 인물을 조사했지만, 용의자를 특정하지 못했다. 한 달 보름여 간 수사에 진척이 없던 경찰은 지난 27일 공개수사로 전환하고 ‘용의자 제보를 받습니다’라는 내용의 수배 전단을 배포했다.
 
 용의 선상에 있던 인물을 탐문 수사하던 경찰은 지난 27일 오후 9시33분쯤 “수배 전단에 있는 남성과 내가 아는 사람과 동일 인물인 것 같다”는 제보를 받고 A씨 집 인근에서 그를 체포했다. A씨와 B씨는 서로 모르는 사이인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경찰에서 “B씨를 쫓아가 현관문까지 들어간 것은 맞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대전서부경찰서는 지난달 15일 여성의 뒤를 쫓아가 현관문까지 침입한 뒤 달아난 20대 남성을 공개수사를 통해 검거했다. [사진 대전서부경찰서]

대전서부경찰서는 지난달 15일 여성의 뒤를 쫓아가 현관문까지 침입한 뒤 달아난 20대 남성을 공개수사를 통해 검거했다. [사진 대전서부경찰서]

 
 경찰이 공개한 수배 전단에는 남성은 175㎝가량의 키에 범행 당시 검정색 마스크를 착용하고 검정색 반발 티셔츠(뉴발란스), 검정색 바지(아디다스)를 입고 있었다. 신발은 흰색 운동화(나이키 맥스97 추정)를 신은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시민의 결정적인 제보로 용의 선상에 있던 피의자를 체포할 수 있었다”며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여죄를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