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은폐 없다는 국방부, 자료 공개 "월북 김씨, 귀순 전 농장원"

중앙일보 2020.07.28 10:38
탈북민 김모씨의 가방이 발견된 것으로 추정되는 인천 강화군 월곶리 인근의 한 배수로. 뉴스1

탈북민 김모씨의 가방이 발견된 것으로 추정되는 인천 강화군 월곶리 인근의 한 배수로. 뉴스1

국방부는 탈북자의 월북 의심자 발생과 관련 “합동참모본부 전비태세 검열 결과를 분석하고 사실관계 확인 후 후속조치를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28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 업무보고 자료를 통해 “사실관계 확인 후 은폐·축소 의혹이 없도록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자료에 따르면 월북 의심자는 1996년생인 탈북자 김모(25)씨로 귀순 전 개성시 개풍군 해평리에 거주하며 농장원으로 근무했다. 지난 2017년 6월 17일 밤 8시 10분 개성시 개풍군 해평리 월포해안을 출발해 헤엄을 쳐 다음날 새벽 2시 26분께 해병 2사단 김포 조강리 초소로 귀순했다.
 
김씨는 지난 6월 12일 성폭력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었다. 또 지난 6월엔 김포 소재 임대아파트를 처분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방부는 김포반도~서측도서까지의 해병2사단 지역에 대한 정밀점검을 위해 국방조사본부와 합참 전비태세검열단을 파견했다. 월북 의심 시기인 지난 18~19일 간·만조 시간을 고려해 폐쇄회로(CC)TV와 열영상감지장비(TOD) 등 녹화 영상도 확인 중이다.  
 
국방부는 “현재까지 확인결과 월북 의심자의 과거 귀순방법과 발견된 유기물 등을 고려 시 강화도를 통한 월북 가능성을 정밀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화도 일대 월북 의심자의 소지품으로 추정되는 가방이 발견됐고, 유기물 발견지점과 철책 이상이 없는 점 등을 고려했을 때 배수로를 통한 월북으로 추정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국방부는 앞으로 지상·해상 경계작전실태를 점검해 취약요소를 확인하고 보완하겠다고 했다. 또 감시장비 및 과학화 경계시스템을 상시적으로 가동하겠다고 했다. 국방부는 “정신적 대비태세 유지 하에 엄정한 작전기강을 확립하겠다”고 덧붙였다.
탈북민 김모씨의 가방이 발견된 것으로 추정되는 인천 강화군 월곶리 인근의 한 배수로의 발자국 모습. 뉴스1

탈북민 김모씨의 가방이 발견된 것으로 추정되는 인천 강화군 월곶리 인근의 한 배수로의 발자국 모습.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