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미애 "소설을 쓰시네" 장제원 "국회만 오면 막장 드라마"

중앙일보 2020.07.28 09:47
추미애 법무장관이 27일 국회 법사위에 출석해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중앙포토

추미애 법무장관이 27일 국회 법사위에 출석해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중앙포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에서 아들 관련 질의에 "소설을 쓰시네"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일제히 분노했다. 장제원 의원은 "교만과 오만의 끝이 어디냐"고 비판했고, 전주혜 의원은 "국민에 대한 막말이자 모욕"이라고 했다.
 
장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에 "법사위에서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추 장관이 윤한홍 의원이 법무부 차관에게 질의하는 과정에 끼어들어 '소설 쓰고 있네'라고 말하는 막장 드라마를 연출했다"고 했다.
 
추 장관은 전날 법사위 회의에서 "동부지검장으로 근무하다 갑작스럽게 차관 발령이 났는데, 추 장관 아들 수사와 관련 있었던 것 아니냐"는 윤 의원 질의에 "소설을 쓰시네"라고 반응했다. 이후 여야 간 고성이 오가는 등 충돌이 빚어졌다.
 
장 의원은 "추 장관의 교만과 오만의 끝은 어디인가"라며 "추 장관이 국회만 오면 국회가 막장이 된다. 자신이 20년간 몸담았던 국회를 모독한 사건이고 민의의 전당 국회를 향해 침을 뱉은 사건이며 국민을 모욕한 사건"이라고 했다.
 
이어 추 장관의 반성을 촉구하며 "정중한 사과"를 요청했다.
 
사진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사진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같은 당 전주혜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추 장관을 비판했다. 그는 "추 장관의 말 한마디로 법사위가 파행됐다. 추 장관은 본인의 막말을 끝까지 사과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유상범 의원도 "추 장관의 말 한마디에 법사위가 멈췄다. 추 장관은 본인의 발언에 사과조차 없었고, 법사위원장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은 추 장관을 비호하기에 바빴다"며 "이것이 대한민국 법사위의 참담한 현주소다"라고 지적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