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반건설 장남 김대헌 부사장, 김민형 아나운서와 교제

중앙일보 2020.07.28 06:27
김대헌 호반건설 부사장(왼쪽), 김민형 아나운서. [호반건설, 인스타그램]

김대헌 호반건설 부사장(왼쪽), 김민형 아나운서. [호반건설, 인스타그램]

김대헌(32) 호반건설 기획부문 부사장과 김민형(27) SBS 아나운서가 교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호반건설과 SBS에 따르면 두 사람은 결혼을 전제로 만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표는 호반그룹 총수인 김상열 회장의 장남이다. 1988생으로 호반건설의 지분 54.73%(151만여 주)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임대주택 사업 중심의 포트폴리오에서 벗어나 스타트업 육성 및 인수·합병(M&A) 등 호반건설의 미래 전략을 김 대표가 주도하고 있다.
 
호반건설은 지난해 시공능력평가 10위권 건설사로 도약한 뒤, 최근 김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고 연내 기업공개(IPO)를 추진 중이다.
 
김 아나운서는 1993년생으로, 서울여자대학교 시각디자인학과를 졸업하고 2016년 MBC에서 계약직 아나운서로 활동했다. 2018년부터 SBS에서 주말 'SBS 8 뉴스'와 '궁금한 이야기 Y', '스포츠 투나잇' 등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