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 절반 "정부·여당 '박원순 피해자' 보호 대신 고인 옹호 부적절" [입소스]

중앙일보 2020.07.28 00:53
2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국무위원 식당에서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과 민간기업, 지방자치단체 여성 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30 성평등 조직문화 논의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등 최근 지방자치단체에서 발생한 성희롱·성폭력 사건을 계기로 성 평등 문화에 관심이 많은 20~30대 여성의 의견을 듣는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연합뉴스

2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국무위원 식당에서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과 민간기업, 지방자치단체 여성 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30 성평등 조직문화 논의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등 최근 지방자치단체에서 발생한 성희롱·성폭력 사건을 계기로 성 평등 문화에 관심이 많은 20~30대 여성의 의견을 듣는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연합뉴스

국민 절반 이상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과 관련해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의 대응이 부적절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SBS는 여론조사기관 입소스에 의뢰한 '정치경제 현안 여론조사'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 55.5%는 "피해자 보호나 진상규명보다 고인을 옹호하는 것처럼 보여 부적절했다"고 답했다. 반면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신중한 대응이었다"는 응답이 37%였다. 연령별로는 40대만 '신중한 대응이었다'는 응답이 55%로 높았고, 나머지 연령대에선 모두 '부적절한 대응'이라는 응답이 많았다. 성별로는 '부적절한 대응'이라는 응답이 남성(52.7%), 여성(58.2%) 모두 절반을 넘었다.
 
내년 4월 민주당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는 문제에 대해서는 찬반이 팽팽했다. 민주당은 당헌에 '재보궐 선거에 귀책사유가 있으면 후보를 내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응답자 48%는 "당헌대로 공천하지 않아야 한다"고 답했고, 44.3%는 "당헌을 고쳐 공천해야 한다"고 답해 오차범위 내에서 의견이 맞섰다. 민주당 지지층에선 '공천해야 한다'가 59.6%로 '공천하지 않아야 한다'(32.8%)보다 더 높았다. 
 

차기 대선, 이낙연·이재명·윤석열 순

한편 차기 대권 주자 지지도는 이낙연 민주당 의원(28.4%), 이재명 경기도지사(21.2%), 윤석열 검찰총장(10.3%) 순으로 나타났다. 셋 다 오차범위 밖의 차이를 보였다. 하지만 무당층에서는 이재명 지사(17.1%), 이낙연 의원(13.6%), 윤석열 총장(10.7%) 순으로 지지를 얻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4~25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200명을 대상으로 했다. 유선(20.2%)·무선(79.8%)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