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최종 임상 시작

중앙일보 2020.07.27 23:29
미국 매사추세츠에 있는 모더나 본사

미국 매사추세츠에 있는 모더나 본사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27일(현지시간) 개발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백신에 대한 최종 임상에 들어갔다고 발표했다. 이 소식에 뉴욕증시 개장 전 모더나의 주가는 81달러 31센트로 11% 급등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모더나는 코로나19 무감염 성인 약 3만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 3상을 이날 시작했다고 밝혔다. 최종 임상 3상은 대규모 인원을 상대로 사용 약물에 대한 안전성을 검토하는 마지막 시험 단계이다.
 
이번 시험은 미국 내 89개 도시에서 3만명의 건강한 피실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이들 중 절반은 백신을 두 차례 접종받고, 나머지 절반은 소금물로 만든 플라세보(가짜 약)를 투여받는다. 연구진은 피실험자들의 상태를 비교·관찰해 백신의 효험과 안전성을 확인할 예정이다.
 
모더나의 3상 시험은 현재 세계 최대 규모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이기도 하다.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 중국 기업들이 브라질 등지에서 소규모 3상 시험을 이달 들어 시작한 단계라고 CNBC방송이 전했다.
 
앞서 모더나는 지난 3월 임상시험 결과 피실험자들에게서 커다란 부작용 없이 항체가 형성됐다고 밝혔으나, 초기 단계 시험이고 세부 내용이 공개되지 않아 3상 시험까지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모더나는 성명을 통해 내년부터 연 5억회 투여분에서 최대 10억회 투여분까지 백신을 만들어 배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코브(COVE)’로 명명된 모더나의 임상 3상 시험은 코로나 19 백신의 신속 개발을 지원하기 위한 미국 정부의 초고속 작전, 일명 ‘오퍼레이션 워프 스피드(Operation Warp Speed)’ 프로젝트 중 첫 번째 사례이다.
 
미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와 공동으로 백신을 개발 중인 모더나는미 정부로부터10억 달러(약 1조2000억원)에 육박하는 지원금을 받았다.
 
프랜시스 콜린스 NIH 원장은 “올해 말까지 안전하고 효험있는 백신을 배포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