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연진, 28년 묵은 7종경기 한국기록 갈아치워

중앙일보 2020.07.27 18:14
7종 경기 국가대표 정연진. [대한육상연맹]

7종 경기 국가대표 정연진. [대한육상연맹]

28년 동안 깨지지 않았던 기록을 갈아치웠다. 육상 국가대표 정연진(28·울산광역시청)이 여자 7종 경기 한국 기록을 세웠다.
 
정연진은 27일 경상북도 예천공설운동장 육상경기장에서 열린 제48회 KBS배전국육상경기대회 여자 대학일반부 7종경기에서 5535점으로 우승했다. 정연진은 한상원이 1992년 제4회 세계주니어육상경기선수권에서 세운 한국기록(5475점)을 60점 경신했다.
 
28년 만에 여자 7종경기 한국 신기록을 수립한 정연진은 "입문할 때부터 한국기록 수립이 목표였는데, 오늘 새로운 기록을 수립해서 매우 기쁘다. 또한 종전 한국기록이 수립된 해(1992년)와 저의 출생연도가 같아서, 더욱 한국기록을 경신하고 싶었다"고 했다. 정연진은 "한국기록 수립 전까지는 기록에 대한 강박관념이 있었는데, 앞으로는 경기를 즐기면서 기록 경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고의 만능 육상선수'를 가리는 복합 경기(여자 7종 경기, 남자 10종 경기)는 순발력, 기술을 넘어 체력까지 뒷받침돼야하는 가장 힘든 경기로 꼽힌다. 여자는 첫날 100m 허들, 포환던지기, 높이뛰기, 200m(4종목), 둘쨋날 멀리뛰기, 창던지기, 800m (3종목)를 실시해 기록을 점수로 환산한 뒤 순위를 가린다.
 
정연진은 100m허들(13초86/998점), 투포환(10m95/592점), 높이뛰기(1m77/941점), 200m(26초07/791점), 멀리뛰기(6m01/853점), 창던지기(37m45/618점), 800m(2분26초12/742점)으로 총 5535점을 획득해, 28년 묶은 한국기록을 경신했다.
 
정연진은 "강점이 있는 허들, 높이뛰기, 멀리뛰기는 더욱 발전시키고, 보완이 필요한 투척종목을 개선해서 5600점대를 목표로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