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전두환 환영위원장' 이력, 반성하며 살고 있다"

중앙일보 2020.07.27 16:51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1980년대 미국에서 '전두환 환영위원장'을 맡은 데 대해 "잘못을 반성하며 살고 있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27일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이처럼 말하며 "김대중 전 대통령의 (미국) 망명 때도 이같이 말씀드렸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김 전 대통령과 이 나라의 민주화 벽돌을 하나라도 놓은 것을 자랑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자는 과거 미국 뉴욕한인회장으로 있으면서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방미 당시 환영위원장을 맡았다. 이후 박 후보자는 1983년 미국 망명 중이던 김 전 대통령을 만나 정치적 인연을 맺었다. 
 
박 후보자는 국정원이 가진 대공수사권과 관련 "국정원이 정보를 수집해 경찰이 수사할 수 있도록 꼭 넘기겠다고 청와대와 합의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 정부가 발표한 권력기관 개혁 방안을 이행하겠다는 것이다. 
 
박 후보자는 "(대공수사권을) 넘기면 '간첩은 누가 잡나'라는 걱정을 잘 알고 있다"면서도 "수사 과정에서 조작과 은폐 등 너무나도 많은 흑역사가 존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