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단체 "박원순 아카이브는 2차 가해" 철회 촉구

중앙일보 2020.07.27 16:38
27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박원순 아카이브(기록보관소) 설치 반대 및 성추행 은폐 가담자 수사 요청 기자회견'이 열렸다. 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 및 바른인권여성연합 회원들이 관련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박원순 아카이브(기록보관소) 설치 반대 및 성추행 은폐 가담자 수사 요청 기자회견'이 열렸다. 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 및 바른인권여성연합 회원들이 관련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여성단체가 박원순 아카이브 설치 철회를 촉구했다. 
 
바른인권여성연합과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는 27일 오전 '박원순 아카이브(기록보관소) 설치 반대 및 성추행 은폐 가담자 수사 요청'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성추행 의혹을 남긴 고 박원순 서울 시장의 아카이브 설치는 명백한 2차 가해"라며 설치 철회를 요구했다. 또 "지방자치단체장에 대한 아카이브를 만들 법적 근거는 없다"며 "이것은 박 전 시장을 미화하려는 의도로밖에 해석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성추행 은폐 가담자를 조사하라"고 요구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25일 “박 전 시장이 생전에 사용하던 휴대전화를 포함해 업무용 노트북, 컴퓨터나 업무용 서류철 등과 시정 자료를 아카이브로 만들어 서울기록원에 보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카이브 설치 논란에 대해 서울기록원은 "시정 관련 기록을 보존·관리하는 기관으로서 박 시장 재임 기간의 시정 기록물들을 서울기록원으로 순차적으로 이관할 예정이지만 박 시장의 업적을 기리는 아카이브를 만든다는 계획은 검토된 바 없다"고 해명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