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확진 의심"인데 최대비상체제···北, 월북후 바뀐 감염병 대응

중앙일보 2020.07.27 14:50
북한 평양시 비상방역지휘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7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북한 평양시 비상방역지휘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7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북한의 방침은 '봉쇄'였다. 지난 1월 국경을 걸어 잠그고 대외적으로 확진자 0명이라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의심되는 탈북자가 다시 월북했다고 공개한 이후 행보가 완전히 달라졌다. 내각과 개성시를 중심으로 코로나 방역을 위한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무엇보다 북한 내부에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경고음을 강력하게 내고 있다.  

 
정부는 월북 탈북민이 확진 판정을 받은 적은 없다는 입장이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코로나19 발생의 책임을 남한에 돌리려 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그러나 북한은 감염의 발생 원인을 '불법 귀향자'에게 돌리면서도, 적극적으로 남한을 비판하는 건 삼가고 있다. 다만 북한 내부에서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을 갖도록 현 상황의 위험성을 크게 부각하고 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이 25일 개성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자가 유입된 것과 관련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소집했다고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6일 보도했다.연합뉴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이 25일 개성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자가 유입된 것과 관련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소집했다고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6일 보도했다.연합뉴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7일 '당 중앙의 지시와 조치를 정확히 집행하여 조성된 방역 위기를 타개하자' 제목의 사설은 내보냈다.  
 
노동신문은 "며칠 전 전문방역기관에서 불법 귀향자에 대한 여러 차례의 해당한 검사를 진행한 데 의하면 악성 비루스(바이러스) 감염자로 의심할 수 있는 석연치 않은 결과가 나왔다"며 주민들에게 "마스크 착용과 소독사업을 비롯해 제정된 방역 규정과 질서를 엄격히 준수하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이번 사건의 심각성을 깨닫지 못하고 안일한 인식에 사로잡혀 만성적으로 대하는 온갖 해이된 현상들을 단호히 뿌리 뽑아야 한다"며 각 기관에 전염병 발생·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최대한 취하라고 주문했다.'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개성시 비상방역지휘부가 "중앙비상방역지휘부의 지휘에 따라 어떤 정황에도 신속 정확히 대응할 수 있는 만단의 방역학적 태세를 유지하며 최대의 긴장 상태에서 사업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또 "(내각에서는) 개성시민들의 생활을 안정시키는데 필요한 물자들을 긴급 보장하기 위해 성,중앙기관들에 대한 통일적인 지휘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고 신문은 소개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에 지난 25일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소집, 특별경보를 발령하고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격상했다.
 

관련기사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