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태경 "단국대 겁박해 학력위조" 박지원 "대학에 물어보라"

중앙일보 2020.07.27 13:55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의 '학력 의혹' 관련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의 '학력 의혹' 관련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와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박 후보자의 학력 위조 의혹을 놓고 강하게 충돌했다.  

 
27일 국회 정보위원회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하 의원은 "자료 제출의 성의가 없다"며 검증을 시작했다. 그는 2년제 광주교대를 졸업한 박 후보자가 단국대에 편입학하면서 4년제 조선대를 졸업할 것처럼 학적부를 위조한 흔적이 있으므로 단국대에 성적표 원본 제출을 요구했지만 받지 못했다는 것이었다.  
 
박 후보자는 "저는 조선대에 다니지 않았다. 광주교대 2년을 다니고 단국대에 편입했다"고 의혹을 원천 봉쇄했다. 이어 "학정 정리는 대학이 책임질 일이지 제가 학적을 정리하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못을 박았다. 그는 "성적을 가리고 제출해달라는 요구도 대학이 할 일"이라며 제출 거부 의사를 분명하게 밝혔다.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학력 관련 질의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학력 관련 질의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하 의원은 "(자료 제출 거부 시) 학력 위조 의혹이 기정사실이 된다"고 몰아붙였지만 박 후보자는 "동의하지 않는다", "하등의 하자가 없다"고 물러서지 않았다. 박 후보자는 반박하며 "성적을 공개할 이유도 없다"며 "문제가 있으면 하 의원이 대학에 가서 요구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 의원은 이어 "후보자의 학력 위조는 '권력형'이라는 말이 붙는다"며 "후보자는 2000년 권력의 실세였을 때 어두운 과거를 은폐하기 위해 단국대를 겁박해 학력을 위조했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자는 "아무리 제가 청문을 받는다고 해도 사실이 아닌 것을 위조, 겁박 이런 말을 하면서"라고 반박하자 하 의원은 "본질을 흐리지 말라"며 팽팽하게 맞섰다.  
 
박 후보자는 "단국대에서 졸업하라니까 했지, 학점 안되니 졸업하지 마라 하면안 했다"며 "하 의원도 서울대 물리학과에서 학위증을 주니 나왔지, 본인이 확인하지는 않지 않았느냐. 그런 의혹을 나한테 묻지 말고 단국대서 물어봐라"는 말도 했다.  
 

관련기사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