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질랜드 언론 "성추행 韓외교관, 韓정부가 감싸 조사 못해"

중앙일보 2020.07.27 13:42
뉴스1

뉴스1

 
주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근무 당시 동성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체포영장이 나온 한국 외교관을 한국 정부가 비호해주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25일(현지시간) 뉴질랜드 방송 뉴스허브(Newshub)는 뉴질랜드 수사 당국이 지난해 성추행 등 혐의를 받는 한국 고위 외교관 A씨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았지만, 한국 정부 측의 비협조로 영장을 집행할 수 없었다고 보도했다.
 
A씨는 2017년 대사관 안에서 직원 B의 신체 부위를 수차례 만지고 수치심을 주는 발언을 하는 등 혐의를 받는다. 총 3개 혐의로, 뉴질랜드에서 재판을 받을 경우 각 혐의마다 7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질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을 인용해 구체적인 피해 상황도 묘사했다. 뉴스허브는 A씨가 B에게 ”컴퓨터를 고치는 것을 도와달라고“고 부탁한 뒤 컴퓨터를 보고 있는 B의 엉덩이를 만지거나, 대사관 엘리베이터 앞에서 손으로 B의 사타구니를 붙잡았다고 보도했다.
 
B는 직후 상사에게 이를 보고했지만 별다른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고, 몇 주 후 A씨는 B의 가슴을 쓰다듬는 등 재차 성추행했다고 뉴스허브는 강조했다. 한 달 후 A씨는 뉴질랜드를 떠나 다시 돌아오지 않았다. 사건 이후 B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를 진단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지난해 9월 뉴질랜드 외교부는 한국 외교부에 협조를 요청했지만, 한국 정부 측은 거절했다. 뉴질랜드 측의 현장 조사 및 대사관 내 폐쇄회로TV(CCTV) 영상 확인 요청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A씨는 대사관 자체 조사에서 성추행 의혹을 부인했다. A씨는 장난 삼아 B의 신체를 ‘톡톡 친(tap)’ 적은 있다고 진술했다고 했다.  
 
뉴스허브는 이상진 주뉴질랜드 한국대사에 인터뷰를 요청하자 이 대사가 'A씨가 유죄로 입증될 때까지는 무죄로 추정받을 권리가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또 A씨가 언제 뉴질랜드로 들어와 조사를 받을 것이냐는 질문에는 “A씨가 뉴질랜드로 들어와 조사를 받을 것인지는 A씨 자신이 결정할 문제”라고 답했다.
 
사이먼 브리지스 뉴질랜드 국민당 대변인은 외교적 상황이 복잡하다면서도 “저신다 아던 총리와 윈스턴 피터스 외교부 장관이 이 문제를 모른 척하고 넘어갈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