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소연, 한국여자오픈 상금 2억5000만원 2곳에 전액 기부

중앙일보 2020.07.27 13:25
지난달 한국여자오픈에서 우승했던 유소연. [연합뉴스]

지난달 한국여자오픈에서 우승했던 유소연. [연합뉴스]

 
 유소연(30)이 지난달 국내 여자 골프 메이저 대회 한국여자오픈에서 우승해 벌어들인 상금을 사랑의 열매와 재단법인 메디힐에 기부했다.

사랑의 열매에 1억5000만원...아너 소사이어티 가입
4년째 기부해온 재단법인 메디힐에도 1억원 쾌척

 
유소연의 매니지먼트사인 브라보앤뉴는 27일 "유소연이 한국여자오픈 우승상금 2억5000만원을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재단법인 메디힐에 전액 기부했다"고 전했다. 유소연은 지난달 21일 끝난 제34회 한국여자오픈에서 우승하고 우승상금을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분들을 위해 전액 기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브라보앤뉴를 통해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시기에 많은 분들의 희생과 노력으로 대회가 치러진 만큼 우승 상금이 꼭 필요한 곳에 뜻깊게 사용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몇몇 기부처를 살펴봤고, 그 결과 두 곳을 지정했다"고 밝혔다.
 
유소연은 사랑의 열매에 1억5000만원, 재단법인 메디힐에 1억원을 기부했다. 사랑의 열매를 통해 기부한 금액으로는 코로나19로 인해 최전방에서 애쓰고 계신 의료진의 방역용품 구입과 저소득층 검사비 지원으로 사용된다. 이번 기부로 유소연은 사랑의 열매 1억원 이상 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 2367호 회원이 됐다. 또 재단법인 메디힐에 기부한 금액으로는 취약 계층을 위한 코로나19 예방 지원금 등으로 사용된다. 유소연은 재단법인 메디힐과 메디힐 장학재단에 2017년부터 매년 1억원씩 기부하며 4년째 기부 활동을 이어왔다.
 
유소연은 그밖에도 다양한 기부와 봉사활동을 통해 꾸준히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유소연은 "앞으로도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을 살피면서 많은 분들께 받은 사랑을 나누고 싶다"고 밝혔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