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합의서에 대북송금 5억달러 서명? 난 기억 없다"

중앙일보 2020.07.27 13:09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청문 위원들과 인사한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청문 위원들과 인사한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킨 4·8 남북 합의서에서 당시 남측 특사였던 자신이 북한에 5억 달러를 제공하는 내용에 서명했다는 미래통합당의 주장을 부인했다. 
 
주호영 통합당 의원은 27일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의 대북송금 관여 의혹을 제기하며 당시 작성됐다는 '경제협력에 관한 합의서'를 증거자료로 제시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열린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에게 남북 합의서를 공개하며 질의를 하고 있다. 뉴스1

주호영 미래통합당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열린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에게 남북 합의서를 공개하며 질의를 하고 있다. 뉴스1

문서에는 "남측은 민족적 협력과 상부상조의 정신에 입각해 북측에 2000년 6월부터 3년 동안 25억 달러 규모의 투자 및 경제협력차관을 사회간접부문에 제공한다", "남측은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인도주의 정신에 입각해 5억 달러분을 제공한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실제 박 후보자는 남측이 북측에 5억 달러를 송금한 의혹으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이와 함께 25억 달러 투자·차관이라는 이면 합의가 있었다는 게 주 의원 주장이다. 
 
주 의원은 이 문서를 "4·8 비밀합의서"라고 지칭하며 "(합의서) 사인도 (박 후보자의 것과) 똑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는 "기억에 없다"면서 "어떤 경로로 문건을 입수했는지 모르지만 4·8 합의서는 지금까지 공개가 됐고 다른 문건에 대해선 저는 기억도 없고 (서명) 하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나와 김대중 대통령을 모함하기 위해 서명을 위조했다"며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열린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에게 남북 합의서를 공개하며 질의를 하고 있다. 뉴스1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열린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에게 남북 합의서를 공개하며 질의를 하고 있다. 뉴스1

박 후보자는 불법 대북송금과 자신은 관계가 없다고 거듭 강조하면서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 때 (북한에 송금된) 5억 달러에서 정부 돈은 1달러도 들어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대가 금강산 관광 등 7대 사업의 대가를 지불했다는 것은 이미 역사적, 사법적으로 밝혀진 사실"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현대가 북한에 송금하는 과정에서 국정원 계좌를 활용했다는 것으로 저도 유죄 판결을 받았지만 저는 지금도, 당시도 어떤 계좌를 통해 현대가 북한으로 송금했는지 모른다"며 "대법원 최종 판결에 순종하지만 사실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