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부겸-이재명 회동… 당권-대권 '2인3각' 해석은 '경계'

중앙일보 2020.07.27 12:36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김부겸 후보가 27일 오전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간담회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김부겸 후보가 27일 오전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간담회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로 나선 김부겸 전 의원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27일 만났다. 당 대표 후보와 민주당의 유력한 차기 대선 주자의 회동이라 관심이 쏠렸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사 접견실에서 김 전 의원에게 "우리 사회 최고의 과제가 지역주의 극복이고 국민 통합인데 후보님께서 군포를 버리고 그 어려운 대구로 가셔서 떨어지고 또 붙었다가 떨어지고 정말 고생이 많았다"면서 "그게 우리 노무현 대통령님께서 가셨던 길이었던 것 같다. 개인적으로 정말 존경한다"고 말했다.
 
또 "후보님은 과거에 저를 (성남시장으로) 공천해주신 공천심사위원장이었다"면서 개인적 인연을 소개하면서, "그 꿈을 잘 피우시면 정말 좋겠다"고 덕담했다.
 
이에 김 전 의원은 "지사님께서 우리 당의 여러 정책에 선도적인 제안을 해주시고 무엇보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이 따르는 국민, 도민들한테 희망의 씨앗을 계속 키워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답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여러 가지 고민이 많았지만, 쓰임새가 당에 좋은 대선후보가 있지만 저처럼 품이 넓은 사람이 나서서 도전도 하는 게 필요하지 않겠나 해서 당 대표에 나섰는데 막상 해보니 보통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취재진 앞에서 3분여간 공개적으로 만난 뒤 지사 집무실로 옮겨 15분간 비공개 면담을 했다.  
 
이날 만남은 김 전 의원이 전국 순회 일정 중 하나로 이 지사에게 요청해 이뤄졌다. 김 전 의원이 계획한 전국 순회 일정 중 첫 번째였다. 유력한 대선후보이면서 당 대표에 도전하는 이낙연 의원에 맞서 김부겸 전 의원과 이재명 경기도자사의 연대 가능성도 점쳐져 이날 회동이 주목받았다.  
 
이런 분석과 관련해 이 지사 측은 "당 대표로 출마해 전국 순회 중인 이 전 의원 측이 요청해 지역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덕담을 주고받는 자리였다"며 "김 전 의원 외에도 이낙연·박주민 의원 등 다른 당 대표 후보의 요청이 있을 경우에도 만날 예정"이라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김 전 의원은 "당내 문제는 오해가 있을 것 같아서 서로 덕담 수준으로 (당 대표 경선이) 잘돼 가냐고 해서 초반부터 잘돼 가고 있다는 정도로 말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만남에서는 이 지사가 추진하고 있는 국토보유세 신설, 경기도형 공공 장기임대주택 등에 대한 설명과 논의가 있었다고 양측 참석자들이 전했다. 김 전 의원 캠프 관계자는 "중산층이 공공임대주택을 사용할 수 있도록 확대하는 방안 등에 대해 이 지사가 설명했고, 김 후보는 사회적으로 복지 강화에 관한 측면, 사회안전망 강화를 고민해야 하는 상황에서 이 지사의 얘기에 깊이 공감했다"면서 "이 지사가 정책대안으로 고민한 부분, 제안한 것에 대해 김 전 의원도 깊이 고민해 보겠다고 화답했다"고 전했다. 행정수도 이전과 관련해서도 "국토 균형 발전과 관련해 바람직하다"는 이 지사의 견해에 김 전 의원은 "공감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고 한다.

관련기사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