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여파…10명 중 9명 "적정 수준 건강보험료 낼 가치 있다"

중앙일보 2020.07.27 10:48
국민 10명 중 9명은 국민건강보험제도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건강보험에 대한 신뢰가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10명 중 9명은 “적정 수준의 보험료를 부담할 가치가 있다”고 답했다. 
 

건보공단, 전국 18세 이상 성인남녀 2000명 대상 설문조사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7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는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3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국민 10명 중 9명은 "국민건강보험제도를 누릴 수 있으면 적정수준의 보험료를 부담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 국민건강보험공단

국민 10명 중 9명은 "국민건강보험제도를 누릴 수 있으면 적정수준의 보험료를 부담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 국민건강보험공단

그 결과 국민 10명 중 9명(92.1%)은 코로나19 상황에서 건강보험을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매우 긍정적은 24.4%, 대체로 긍정적은 67.7%로 나타났다. 모든 연령대에서 긍정적인 인식이 90%를 넘었다. 60대(95.6%)가 가장 높고 70대 이상(92.6%)이 뒤를 이었다. 20대와 30대도 각각 91.6%로 나왔고, 40대와 50대는 91.5%와 90.7%로 집계됐다. 부정적이란 인식은 7.9%에 그쳤다. 
 
이런 인식은 코로나 사태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10명 중 9명(94.8%)이 ‘국가재난 상황에서 국민건강보험이 있어서 안심되었다’에 동의했다. 이유를 묻자 ▶‘해외국가 대비 우리나라 건강보험의 우수성을 체감하게 되어서’(40.0%) ▶‘건강보험으로 비용부담 없이 코로나19 진단을 받고 치료받을 수 있어서’(23.0%) ▶‘코로나19에 걸리더라도 안심하고 치료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이 들어서’(21.6%)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재난 상황에서 사회적 안전망의 중요성을 느끼게 되어서’(13.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국민 10명 중 9명은 "국민건강보험제도를 누릴 수 있으면 적정수준의 보험료를 부담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국민 10명 중 9명은 "국민건강보험제도를 누릴 수 있으면 적정수준의 보험료를 부담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이런 영향으로 건강보험료 납부에 대한 부정적 인식도 다소 개선된 것으로 보인다. 88.9%에 달하는 국민이 ‘내가 낸 보험료가 가치 있게 쓰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 답했다. ‘우리나라 국민건강보험제도를 누릴 수 있다면 적정수준의 보험료는 부담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게 되었다’에 87.0%(매우 동의 39.3%, 대체로 동의 47.7%)가 동의했다.
 
조사를 진행한 한국리서치의 김춘석 상무이사는 “코로나19로 건강에 대한 염려와 관심이 더 높아진 상황에서 우리 국민은 국민건강보험의 가치와 효용을 심리적인 차원뿐만 아니라, 실체적으로 체감하는 것을 이번 조사로 확인할 수 있다”면서 “절대다수의 국민이 건강보험체계를 국가 자긍심의 원천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