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중권 "더러운 유착은 이성윤과 KBS…사실상 권언유착"

중앙일보 2020.07.27 10:27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검언유착은 윤석열 검찰과 채널A 사이가 아니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과 KBS 사이에 존재한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며 이를 ‘권언유착’이라고 규정했다. “서울중앙지검은 검찰이라기보다는 정권의 공격견, 즉 추미애 법무부의 앞잡이에 불과하다”면서다.
 
이른바 ‘작전세력’이 ‘채널A 기자의 강요 미수 의혹’ 사건과 관련해 지난 24일 열린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음모론을 기정사실화 했다는 것이 진 전 교수의 주장이다.
 
진 전 교수는 27일 페이스북에서 “KBS의 ’검언유착‘ 오보 내용을 중앙지검 핵심 간부가 전달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인용하면서 “이 보도가 사실이라면 파장이 엄청 커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수사심의위를 앞두고 KBS와 MBC를 동원해 자기들이 창작한 음모론을 대안현실로 굳혀 놓으려고 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그는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를 앞두고 이동재 채널A 전 기자가 녹취록을 공개한 것이 ’저쪽에‘ 타격을 줬을 것이라고 봤다. ‘유시민에 관심 없다’는 한동훈 검사장의 발언이 담긴 녹취록으로 인해 “여론이 이상하게 흘러가자 여론몰이로 수사심의위 결정에 영향을 끼치려는 의도였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그는 “‘녹취록 후반엔 협박취재를 격려·지시하는 대목이 나온다’는 거짓말을 KBS로 흘려 음모론 시나리오를 기정사실화 하려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진중권 페이스북

진중권 페이스북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KBS가 보도한 대화록의 구체적 내용을 언급했다. “한동훈-이동재가 유시민을 잡아넣어 4·15총선에 영향을 끼치려 했다는 얘기가 나온다”면서다. 그는 “이 구라는 원작자가 지현진-최강욱-황희석 트리오”라며 “때문에 KBS에 허위정보를 넘긴 ‘제3의 인물’과 최강욱-황희석 사이의 연결을 의심해볼 만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 엄청난 사태는 유시민의 피해망상으로 거슬러 올라간다”며 “검언유착 음모론의 얼개는 유시민이 다 짰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시민의 음모론은 혹시 있을지도 모르는 검찰수사에 대한 선제적 방어에 가깝다”고 분석했다. 진 전 교수는 또 “유시민의 주관적 망상을 윤석열 총장을 제거하는 정치적 기획으로 발전시킨 것은 최강욱-황희석이라는 ‘작전’ 세력이었다“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남부지검에서는 KBS를 통한 여론조작만이 아니라 두 차례 걸친 MBC의 왜곡보도, 날조방송의 경위도 함께 밝혀내야 한다”며 “수사지휘권 발동이라는 엄청난 사태까지 부른 이 파렴치한 이 대국민 사기극을 기획하고 실행하고 지원한 ‘작전’ 세력들은, 검사든 의원이든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모조리 드러내 잡아넣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