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백신 전쟁 뛰어든 유한양행···"5월부터 항체치료제 개발"

중앙일보 2020.07.27 10:14
유한양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나섰다고 뒤늦게 알렸다.  

 
[사진 유한양행]

[사진 유한양행]

유한양행은 27일 "지난 5월부터 항체기반 치료제 전문기업 앱클론과 함께 코로나19 항체치료제를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유한양행은 "앱클론은 사람의 '안지오텐신전환효소 2'(ACE2) 단백질과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 간 결합을 완전히 차단해 감염을 막는 초기 항체 후보물질 20종을 발굴했고, 이후 최종 항체신약 후보물질을 도출하는 데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이 항체는 아시아 지역에서 유행한 S형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 그리고 최근 국내에서도 유행하는 G형 변종 코로나19 바이러스까지 무력화하는 능력을 갖췄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유한양행은 앱클론의 치료제 전임상 평가부터 임상시험계획(IND) 승인 신청, 국내외 임상 디자인 및 수행을 맡는다.  
 
현재 진행 단계는 실험용 세포주 개발과 전임상 및 임상 시료 생산 단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항체치료제는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액에서 가장 강력한 바이러스 무력화 능력을 보이는 항체를 선별하고, 그 항체 유전자를 삽입한 세포를 배양해 항체를 대량생산하는 기법이다.  
 
완치자의 혈액 수급과 무관하게 안정적으로 양질의 의약품을 대량 생산 및 공급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다만 생산에 상대적으로 큰 비용이 드는 게 단점이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