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죽일X' 차별금지법 반대 단체, 심상정 사무실 난입해 난동

중앙일보 2020.07.27 06:14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반대하는 시민단체가 정의당 심상정 대표의 지역 사무실에서 난동을 부렸다고 정의당이 26일 밝혔다. 사진 정의당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반대하는 시민단체가 정의당 심상정 대표의 지역 사무실에서 난동을 부렸다고 정의당이 26일 밝혔다. 사진 정의당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반대하는 시민단체가 심상정 정의당 대표의 지역 사무실에 난입해 난동을 부렸다고 정의당이 밝혔다.  
 
김종철 선임대변인의 브리핑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5시 30분쯤 고양시 화정동에 있는 심 대표의 지역구 사무실에 ‘대한민국 애국수호 어머니회’ 회원들이 난입했다.
 
해당 단체 회원들은 사무실 건물 엘리베이터 내부 안내판과 5층 사무실 입구 간판에 차별금지법을 반대하는 내용의 낙서를 하고 욕설을 퍼부었다.
 
정의당이 공개한 심 대표의 사진이 담긴 포스터는 ‘죽일 X’, ‘포괄적 차별금지법 철회하라’ ‘고양시를 떠나라, 제발’ 등의 낙서로 훼손돼 있다.
 
이에 대해 김 선임대변인은 “정의당과 경찰은 불법행위가 담긴 사진과 동영상을 확보하고 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그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지지하거나 반대하는 것은 각자의 자유이나 자신들이 이 법안을 반대한다고 하여 건물에 난입해 욕설을 퍼붓고 사무실을 훼손하는 행위는 있어서는 안 될 범죄행위”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의당이 지난달 29일 당 차원에서 발의한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성별과 장애 등을 이유로 한 모든 차별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