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월북 20대, 한달 전 유튜브서 "개성공단 폐쇄로 힘들어 탈북"

중앙일보 2020.07.27 05:00
북한이 26일 개성으로 월북했다고 밝힌 탈북자로 추정되는 김모씨(24)는 채 한달도 되기 전인 지난 6월엔 유튜브에 출연해 자신의 탈북 경위를 상세하게 설명했다.
 

지인 유튜브 계정 출연, 탈북 경위 밝혀
"산에서 3일 굶고 남한 불빛 본 뒤 탈북 결심"

김씨는 지인인 탈북민 김진아씨의 유튜브 채널인 '개성아낙'에 여러 차례 출연해 2017년 6월 자신이 탈북하게 된 경위 등을 소상히 밝혔다. 
 
지난달 23일 등록된 유튜브 영상에서 김씨는 탈북 계기와 관련, "개성공단이 깨지면서(문을 닫으면서) 살기가 힘들어 한국을 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19일 탈북 3년만에 월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김모씨(24). [페이스북 캡처]

19일 탈북 3년만에 월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김모씨(24). [페이스북 캡처]

 
그는 "(북에서) 장사를 했는데 개성공단 (폐쇄 이후) 잘 안 돼 금을 캐거나 약초를 캐봤지만 모두 잘 안 됐다"면서 "(어릴 때부터) 양쪽 귀가 잘 안 들린 것도 영향을 미쳐서 힘들고 희망이 안 보였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이어 "그러다가 백마산(개성시 해평리 소재)에 올라가 3일간 자포자기한 심정으로 (지내다가) 마지막에 김포 쪽을 바라봤는데, 처음 보는 건 아니지만, 초저녁에 불빛이 반짝이는 게 너무 궁금해졌다"며 "죽기 전에 한번 가보기나 하자는 마음으로 (탈북을)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개성공단 폐쇄로 개성의 모든 게 잘 안 돌아갔다. 공단에 다녀 우리를 많이 도와주던 고모네도 상황이 많이 안 좋아져 시골로 내려갔다"라고 말했다. 
 
또 김씨는 "(한국에서 귀를 치료하고) 너무 감사했다"며 "고향의 어머니나 형제들에게 알려주고 싶단 서러움에 병원에서 눈물이 나더라"고 치료 당시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최근 한 탈북민이 월북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26일 인천 강화군 북한 접경지 교동도에서 바라본 북한 초소가 적막하다. [뉴스1]

최근 한 탈북민이 월북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26일 인천 강화군 북한 접경지 교동도에서 바라본 북한 초소가 적막하다. [뉴스1]

 
김씨는 3일 후인 26일 등록 영상에선 자신의 탈북 당시 상황에 대해 소개했다. 김씨가 북한 주장대로 월북했다면 탈북 경로를 되짚었을 가능성이 있다. 실제 김진아씨에 따르면 김씨는 17일 지인과 함께 교동대교 주변을 다녀간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유튜브에서 탈북 당시 상황에 대해 "2017년 6월 (백마산에서 내려와) 38선을 넘어가자고 마음을 먹었고, 고압선과 가시철조망을 밑으로 기어 두 차례에 걸쳐 넘었다"며 "지뢰밭이 나왔을 때는 나뭇가지를 꺾어서 발걸음마다 찌르면서 나아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낮이라 갈대밭에 숨어서 세 시간 정도를 기어 다녔다"며 "갈대밭 오물 속에서 스티로폼과 밧줄을 발견했고 구명대를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스티로폼으로 구명대를 만들어 준비해 놓고 밤이 되길 기다리는데, 눈으로 봤을 땐 한 시간 정도 소요될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한참 수영을 하다 보니 공장(으로 보이는) 큰 불빛이 보여 3시간 정도 헤엄을 쳤는데도 (남한) 군인들이 발견을 못 해서 죽겠구나 포기를 하고 있었다"고 소개했다.
 
"그래도 한참 가다 보니 (무인도인) 유도(留島)가 보이더라. 거기를 지나니 군사분계선이 가깝다는 생각에 살려달라고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이어 김씨는 "한국 쪽에서 그 소리를 들었는지, 불빛을 비추고 차량이 오가는 게 보였다"며 "그걸 보고 어떻게든 나가보자고 생각해 결국 총 7시간을 버틴 끝에 땅에 올라서자 군사분계선 문을 열고 군인과 경찰 8명 정도가 나오더라"고 당시 상황을 묘사했다. 
 
김씨는 "그때 나가자마자 쓰러졌다"며 "런닝셔츠만 입고 벌벌 떨고 있으니 (한국 군인이) 이불을 덮어주고 차에 태우곤 어디론가 데려갔다"고 밝혔다. 
 
김상진·김다영 기자 kine3@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