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일관계 파국 맞기 전에 강제징용 문제 해법 찾아야”

중앙일보 2020.07.27 00:02 종합 8면 지면보기
한·일 시민사회 원로들이 25일 서머셋 팰리스 서울에서 화상회의를 열고 강제징용 문제의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왼쪽부터 이삼열 대화문화아카데미 이사장, 이홍구 전 국무총리, 최상용 전 주일 대사, 이부영 동아시아평화회의 운영위원장. [사진 동아시아평화회의]

한·일 시민사회 원로들이 25일 서머셋 팰리스 서울에서 화상회의를 열고 강제징용 문제의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왼쪽부터 이삼열 대화문화아카데미 이사장, 이홍구 전 국무총리, 최상용 전 주일 대사, 이부영 동아시아평화회의 운영위원장. [사진 동아시아평화회의]

대법원 강제징용 판결과 일본의 수출규제 보복 등으로 한·일 관계가 악화일로인 가운데 양국의 시민사회 원로들이 해결책을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양국 간 사회적 대화 기구 설치 등을 통해 관계 개선의 실마리를 찾아야 한다고 제언했다.
 

양국 시민사회 원로들 화상회의
이홍구 “서로의 위치 다시 생각을”
후쿠다 “시민사회 대화 큰 의미”

25일 한국의 동아시아평화회의(좌장 이홍구 전 국무총리)와 대화문화아카데미, 일본의 일·한 온라인 회의 추진위원회는 서울 종로구 서머셋 팰리스 서울에서 ‘코로나 위기와 한·일 관계’를 주제로 화상회의를 진행했다.
 
이홍구 전 총리는 축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세계적인 팬데믹으로 함께 어려움을 겪으면서 우리 모두가 (한·일 간) 서로의 위치를 다시 생각하는 계기를 마련해 줬다”며 “코로나19를 계기로 양국 관계가 나아갈 방향을 건설적으로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전 일본 총리도 “코로나19 위기로 세계가 위험에 처한 상황인데도 한국과 일본이 강제징용 문제로 해답을 찾지 못하고 있는 처지”라며 “이런 상황에서 두 나라의 시민사회 인사들이 접점을 찾기 위한 대화에 나선 것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원로들은 한·일 관계가 파국을 맞기 전에 다양한 징용 문제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데 의견이 일치했다. 구체적으로 ▶한·일 양국 기업과 국민이 자발적으로 기부금을 내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주는 이른바 ‘문희상안’의 재고 ▶한국 정부가 참여하는 기금 설치 ▶사회적 대화 기구 설치 ▶민간 전문가 대화 채널 구축 등의 방안이 제시됐다. 이 과정에서 시민사회계의 공론을 모으는 게 필수적이라는 점도 원로들은 강조했다.
 
최상용 전 주일 대사는 기조 발제에서 “두 나라 지도자들이 쟁점을 양극화로 몰아가지 말고, 미래지향적 접점을 찾아보려는 인내와 결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발제자로 나선 남기정 서울대 교수는 “한국 시민이 만들어 온 민주주의와 일본 시민이 쌓아올린 평화주의가 민주국가 한국과 일본을 만들어냈다”며 “오늘날 한국과 일본의 시민사회가 일궈낸 민주-평화의 가치를 지켜가려면 두 나라의 시민사회가 양국 정부를 더 그런 방향으로 이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와다 하루키(和田春樹) 도쿄대 명예교수는 “1년 이내에 아베 신조 총리는 퇴진할 것”이라며 “다음 총리가 한국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위안부 문제와 강제징용 문제를 해결해야 하며, 이것이 한반도와 동아시아의 평화를 가져오는 데 필수적인 조건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지명관 한림대 명예교수, 이종찬 전 국가정보원장, 김영호 전 산업자원부 장관, 이부영 동아시아평화회의 운영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일본 측에서는 이시자카 고이치 릿쿄대 교수, 우치다 마사토시 변호사, 우쓰미 아이코 게이센여학원대 명예교수, 야노 히데키 시민운동가 등이 참석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