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호영 "부동산 정책에 국민들 분노…부끄러움 아는 정권 되길"

중앙일보 2020.07.26 16:07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지난 2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지난 2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6일 부동산 정책 등을 거론하며 문재인 정부를 향해 "부끄러움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부끄러움을 아는 정권이 되기 바란다'는 제목의 글을 통해 "맹자 말씀에 '부끄러움이 없다는 것을 부끄러워할 줄 안다면 부끄럽지 않다'고 한다"고 적었다.  
 
그는 정세균 총리가 전날 수돗물 유충 사태와 관련해 '국민께 송구하다'고 사과한 것을 언급하면서 "이 정권이 국민 앞에 송구해야 할 일이 어찌 수돗물뿐이겠냐"고 말했다.  
 
이어 "부동산이 치솟는 것도 치솟는 부동산 앞에서 국민들 모두를 죄인시하면서 중구난방 화풀이 대책을 쏟아내는 것도 다 송구스러운으로 일 아니냐"며 "‘세금폭탄’을 맞은 국민들이 급기야 “나라가 니꺼냐”고 묻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뜬금없는 ‘행정수도 이전’으로 봉창 두드릴 일이 아니다"라며 "혹여라도 국민들이 눈속임 당할 거라 생각한 것이라면 그것이야말로 송구하고 부끄러워해야 할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을 향해서도 "국민을 향해 육두문자를 내뱉고 '천박한 서울'이라며 막말을 서슴지 않는 여당 대표도,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 수사심의위를 맹비난하고 나서는 여당 의원들도 모두 스스로 부끄러워해야 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정책은 갈피를 잡지 못하고 정권은 국가시스템을 흔들어대고 있다"며 "‘나라가 니꺼’가 아니다. 국민들이 왜 분노하고 있는지 깊이 생각해 볼 일"이라고 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