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군 당국 "북한 월북 보도, 특정인으로 압축해 확인 중"

중앙일보 2020.07.26 14:48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노동신문=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노동신문=뉴스1

북한이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의심되는 탈북민이 최근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으로 돌아왔다고 밝힌 것에 대해 군 당국이 특정인으로 압축해 확인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코로나19로 의심되는 탈북민이 3년만에 개성을 통해 월북함에 따라 개성을 폐쇄하고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해당 월북자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지난 19일 귀향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군 관계자는 북한 매체가 군사분계선이라고 했지만 북한은 지상이나 강을 별도로 구분하지 않는다며 월북 경로나 방법은 계속 조사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월북자에 대한 신변이나 신상을 공개할 단계는 아니다"라며 "관계 기관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