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北 "김정은, 개성 봉쇄···코로나 의심 탈북민 귀향"

중앙일보 2020.07.26 08:05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 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 노동신문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의심되는 탈북민이 최근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으로 돌아왔다고 26일 주장했다. 이에 따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은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전환하기로 하고 감염 의심자가 나온 개성을 전면 봉쇄하기로 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위원장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소집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의심되는 탈북민이 개성을 통해 월북한 데 따른 조치로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개성시에서 악성비루스(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월남 도주자가 3년 만에 불법적으로 분계선을 넘어 7월 19일 귀향하는 비상사건이 발생하였다"고 전했다.
 
통신은 "불법 귀향자의 상기도 분비물과 혈액에 대한 여러 차례의 해당한 검사를 진행했다"며 "악성비루스 감염자로 의진할 수 있는 석연치 않은 결과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그를 철저히 격리시키고 지난 5일간 개성시에서 그와 접촉한 모든 대상들과 개성시 경유자들을 철저히 조사 장악하고 검진·격리 조치하고 있다"고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