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의 "'박원순 의혹' 2차 피해 난무…문대통령 입장 내달라"

중앙일보 2020.07.24 22:29
심상정 정의당 대표. 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표. 뉴스1

정의당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2차 피해가 난무한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누구 곁에 설 것인지 명확히 입장을 낼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조혜민 대변인은 24일 국회 브리핑에서 "전·현직 국회의원들의 입을 통해 피해 사실에 대한 훼손이 연이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청와대는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있어서는 안 된다면서도 진상규명 결과가 나와야만 공식 입장 표명이 있을 거란 허술한 답변을 일삼았다"며 "지난 2018년 미투(Me too) 운동을 적극 지지한다고 했던 문 대통령의 모습과 대비된다"고 덧붙였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박 전 시장 의혹에 소극적으로 대응하는 게 아니냐'고 김미애 미래통합당 의원이 비판하자 "피해자의 익명성 보호가 첫 번째 원칙이라 그것을 널리 알리지 못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 장관은 "여가부가 지원하는 산하기관에 피해자가 일차적으로 노크를 했고 그 지원 사실을 보고 받고 있었다"고 말했다. 
 
박 전 시장 의혹에 대한 여가부의 입장 발표가 늦었다는 지적에는 "발표를 즉시 하지 않은 것은 익명성 대한 고려와 피해자 보호, 2차 가해 위험에 대한 고려였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