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즌 4승 롯데 박세웅 "포크볼이 말 잘 들었다"

중앙일보 2020.07.24 22:22
24일 고척 키움전에서 승리투수가 된 롯데 박세웅. [연합뉴스]

24일 고척 키움전에서 승리투수가 된 롯데 박세웅. [연합뉴스]

롯데 자이언츠 투수 박세웅이 시즌 4승을 따냈다.
 
롯데는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과 시즌 7차전에서 4-2로 이겼다. 선발 박세웅이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박세웅은 5와 3분의 1이닝 동안 안타 5개, 볼넷 2개, 탈삼진 7개를 기록했다. 승리투수가 된 박세웅은 시즌 4승(5패)을 기록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5.19에서 4.91로 낮아졌다. 직구(20개), 슬라이더(19개), 포크볼(17개), 커브(14개), 체인지업(11개)을 적절하게 섞어 던졌다.
 
롯데는 1회 초 손아섭의 안타, 도루와 전준우의 적시타로 선제점을 뽑았다. 그러나 박세웅이 박동원에게 솔로홈런을 맞았고, 3회엔 박준태·김혜성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서건창에게 뜬공을 주면서 1-2 역전까지 하용했다. 하지만 고비를 견뎠다. 1사 3루에서 이정후를 투수 땅볼, 김하성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내 추가점을 막았다. 박세웅은 "땅볼을 유도하면 3루 주자 묶을 수 있기 때문에 자신있는 포크볼을 던졌다"고 했다.
 
박세웅은 6회 1사에서 교체된 것에 대해 "아쉽다기보다 투구수도 많았기 때문에(어쩔 수 없었다). 박병호 선수를 출루시키지 않았다면 더 갈 수 있겠지만, 중간투수들이 좋기 때문에 아쉬움은 없었다"고 했다. 박세웅은 "지난번에 잘 안들었던 포크볼이 오늘은 말을 잘 들었다. 5이닝 밖에 못 던졌지만 팀이 이길 수 있는 좋은 결과가 나왔다. 포크볼이 가장 좋을 때만큼은 아니지만 원하는 정도로 움직여줬다"고 설명했다.
 
 
박세웅은 "앞으로 제구를 좀 더 키우는 게 중요할 것 같다. 위기 상황이나 몰린 상황이 되면 좀 더 정교하게 던지려기보다는 힘으로 상대하려다 보니까 오늘도 위기가 있었다"고 했다.
 
이날 경기 전 허문회 롯데 감독은 "박세웅이 좋을 땐 몸쪽으로 공격적인 투구를 했다. 그 부분을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박세웅은 "몸쪽 투구도 생각을 많이 했다. 몸쪽 공을 던지다 (박동원에게) 홈런도 맞았지만 그 비중을 크게 생각하고 가져가려고 한다"고 했다. 피홈런에 관해선 "좀 더 낮게 제구를 해야할 것 같다"고 했다.
 
부상과 수술 이후 박세웅은 지난해 마운드에 돌아왔다. 그리고 올시즌은 풀타임 선발 기회를 잡았다. 스프링캠프와 코로나19로 인한 개막 연기 뒤 치러진 연습경기에서 컨디션이 좋아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개막 이후 초반엔 5경기에서 승리 없이 4패를 당했다. 
 
박세웅은 "캠프 때는 워낙 몸이 좋았고 힘있었다. 그래도 아픈 데 없이 꾸준히 경기를 나갈 수 있어서 좋다. 그땐 힘을 안 쓰더라도 마운드에서 원하는 피칭을 했는데, (지금은)억지로 끌게 가려고 하는 모습 때문에 결과가 안 좋았다"고 했다. 자신의 몸 상태에 대해선 "70~80% 정도다. 체력관리와 웨이트트레이닝으로 더 좋아지게 해야한다"고 했다.
 
무관중 경기로 진행되던 프로야구는 26일부터 관중 입장을 허용한다. 박세웅은 "소수의 팬들이라도 들어올 수 있어서 다행이다. 만원 관중이 될 때까지 코로나19가 커지지 않아서 시즌 끝전엔 만원 관중 앞에서 야구를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