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호영 공개 저격' 이소영 "통합당 도 넘었다···국민께는 송구"

중앙일보 2020.07.24 20:26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지난 23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공개 저격한 초선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해명과 함께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 의원은 당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회 대정부질의에서 저의 발언으로 잠시나마 언성이 높아지고 국민들께 아름답지 않은 국회의 모습을 보여드려 송구하다"고 적었다. 
 
그는 이어 "통합당은 도를 넘고 있다"며 "국민들이 이해도 납득도 할 수 없는 '독재' 주장을 이제 중단하고 정책과 대안으로 여당과 경쟁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통합당은 국회에 복귀한 이후 줄곧 '대한민국이 일당독재의 전체주의 국가가 됐다'는 주장을 반복해왔다"며 "이날 경제 분야 질문 첫 순서였던 서병수 통합당 의원 역시 '문재인 정부는 절대군주 시대의 독재로 가고 있다'는 발언을 했다. 주 원내대표 역시 이틀 전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문재인 정부가 입법부와 사법부를 장악하고 독재로 가고 있다'는 주장을 펼쳤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 무례한 억측에 대해 묵과하고 지나갈 수 없어 저의 대정부질문 질의시간 일부를 할애해 통합당의 부당한 주장을 바로잡고자 했던 것"이라며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이 선출한 합법적 민주정부에 대해 '독재'를 운운하는 게 허용된다면 그것을 바로 잡는 것 역시 허용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또 "주 원내대표는 사법부 공격까지 자행했다"며 "이틀 전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대한민국 대법관과 헌법재판관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이들 모두 특정 성향을 가진 단체 출신이다', '한마디로 이들은 이미 중립성을 의심받고 있는 판관들이다', '실제로도 정권의 입맛에 맞는 판결을 알아서 해주고 있다'는 말을 할 땐 제 귀를 의심했다"고 썼다. 
 
그는 "국회 본회의장에서 현직 법관들의 이름을 거명하며 개인신상을 공격하고 구체적인 사건을 언급하며 사법부를 압박하는 행태는 사례를 찾아보기 어려운 '금도'에 해당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23일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경제에 관한 대정부질문. 연합뉴스

지난 23일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경제에 관한 대정부질문. 연합뉴스

이 의원은 이날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 마지막 질의자로 연단에 올라 통합당과 주 원내대표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통합당 의원들은 삿대질하는 등 거세게 항의했고 본회의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이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독재를 행하고 있다, 입법부를 장악했다'는 통합당 주장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 원 구성 협상 과정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사의를 표명하고 열흘간 시간을 끌고 돌아와 법사위 자리만 고집하면서 주요 상임위원장을 모두 거부했다"며 "국민이 (통합당의 주장을)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통합당 의원들은 "내려와라", "지금 뭐 하는 거냐"고 소리치며 강하게 반발했다. 
 
변호사이자 환경운동가 출신인 이 의원은 지난 4·15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에 영입됐다. 경기 의왕과천에 출마해 당선됐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