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적장애 학생에게 고추냉이 먹인 교사 2심서 유죄…집행유예

중앙일보 2020.07.24 18:17
연합뉴스

연합뉴스

지적장애 학생들에게 고추냉이와 고추장을 강제로 먹인 혐의로 기소됐으나 1심에서 무죄를 받은 서울인강학교(현재 서울도솔학교) 전직 교사가 2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다.
 
서울북부지법 형사2부(홍창우 부장판사)는 24일 교사 A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아동학대 예방 강의 수강을 명령했다.
 
A씨는 인강학교 재직 당시인 2018년 7월 지적장애가 있는 일부 학생에게 고추냉이와 고추장을 강제로 먹인 혐의(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로 불구속 기소됐다.
 
1심은 공소사실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무죄를 선고했으나 2심 재판부는 함께 기소된 인강학교사회복무요원들이 A씨의 행위를 목격했다는 진술의 신빙성을 인정해 유죄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담당 교사로서 피해 학생을 보호해야 할 의무를 저버리고 정서적 학대 행위를 가한 것으로 그 죄질이 좋지 않다"며 "다만 피해 학생의 부친이 선처를 구하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