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외통위, 통합당 퇴장 속 이인영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중앙일보 2020.07.24 17:03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미래통합당 태영호 의원이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와 설전을 벌였다. 오종택 기자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미래통합당 태영호 의원이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와 설전을 벌였다. 오종택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가 24일 야당 위원들의 반대에도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강행했다.
 
외통위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국무위원후보자(통일부장관 이인영)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의 건’을 의결했다. 이 후보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 절차를 거쳐 통일부장관직에 오른다.
 
이날 의결은 미래통합당 소속 위원들의 불참 속에 진행됐다. 통합당 간사인 김석기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아들 병역 의혹과 관련) 청문회장에서 자료 요청을 수차례 했으나 제출하지 않았다”며 “의혹을 불식시킬 기회를 줬음에도 응하지 않는 것은 인사청문회 자체를 무력화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후 김 의원을 비롯한 통합당 소속 외통위 위원들은 모두 퇴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송영길 외통위 위원장은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하지 않고 대통령에게 일방적으로 떠넘기는 건 국회가 할 일을 하지 않는 것”이라며 보고서 채택 의지를 밝혔다. 송 위원장은 “어차피 좁혀지기 어려우니 여야 의원 입장을 인사청문경과보고서에 담고 미흡한 점은 다시 간사 간에 보완시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