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영호 변절자' 비판한 문정복에…주호영 "북한 의원이냐"

중앙일보 2020.07.24 16:15
주영 북한공사관 공사 출신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 뉴스1

주영 북한공사관 공사 출신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 뉴스1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4일 같은 당의 태영호 의원을 ‘변절자’라며 비판한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북한 의원이냐”며 반발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본회의 중 기자들과 만나 “도대체 변절자라 말한 의원은 어느 나라 의원이냐”라며 “말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근거 없는 색깔론은 잘못이지만 이인영 후보자는 통일부 장관으로서 늘 북한과 교섭하고 상대해야 하기에 그 이전 생각이 어떤 것인지 그게 바뀌었는지 당연히 물어봐야 하는 것”이라며 태 의원을 두둔했다.
 
앞서 태 의원은 전날 진행된 인사청문회에서 전대협 의장 출신인 이 후보자에게 “주체사상에서 전향했느냐”는 질문을 해 여당의 반발을 샀다. 이런 가운데 문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태 의원을 두고 ‘변절자의 발악’이라고 표현했다.
 
이와 관련해 통합당은 문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회부할 방침이다.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이 선출한 국회의원을 향해 도를 지나친 발언을 한 문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회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