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비원 폭행' 주민 측 변호인 법정서 사임…재판 또 미뤄져

중앙일보 2020.07.24 15:23
서울 강북구 한 아파트 경비원의 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주민 심모씨. 연합뉴스

서울 강북구 한 아파트 경비원의 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주민 심모씨. 연합뉴스

서울 강북구의 아파트 경비원 고(故) 최희석 씨를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주민 심모(49)씨의 첫 재판에서 변호인이 사임하면서 재판이 또다시 미뤄지게 됐다.
 
24일 서울북부지법 형사13부(혀경호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심씨의 첫 공판에서 심씨 측 변호인은 검찰의 공소사실을 듣고 난 뒤 "제가 오늘 정식으로 사임하기로 해 새로운 변호인을 선임해 향후 절차를 진행하는 게 낫겠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구속사건이라 반드시 변호인이 있어야 하는 필수 변호 사건"이라며 "사임 후에는 법원에서 국선변호인을 선정해 진행하는 방향으로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피고인이 일부러 재판을 지연시킨다는 오해를 하게 하는 일은 없는 게 좋다"며 "피고인에게 아무런 득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심씨는 지난 4월 21일 경비원 최씨와 주차 문제로 다툰 뒤 지속해서 최씨를 폭행하고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최씨는심씨에게 폭행과 협박 등을 당했다는 유언을 남긴 뒤 5월 10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심씨의 공판은 지난 3일과 17일 두 차례 심씨 측의 요청으로 기일이 변경됐다.
 
다음 재판은 다음달 21일 오전 10시 50분에 열린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