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남부발전, 청년 일자리 창출 위해 강소기업과 맞손

중앙일보 2020.07.24 15:21
한국남부발전과 공공기관, 지역 10개 강소기업은 23일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해 강소기업형 일자리 인큐베이터 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진은 양해각서 체결 후 기념촬영

한국남부발전과 공공기관, 지역 10개 강소기업은 23일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해 강소기업형 일자리 인큐베이터 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진은 양해각서 체결 후 기념촬영

한국남부발전(주)(사장 신정식, 이하 ‘남부발전’)과 공공기관, 지역 강소기업이 청년취업 지원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코로나19 여파로 얼어붙은 고용시장 위기 극복에 훈풍이 될 전망이다.
 
남부발전은 23일 부산 감천동 소재 부산발전본부에서 정부산하기관 및 지역 강소기업과 ‘강소기업(Small Giants)형 일자리 인큐베이터 공동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강소기업 일자리 인큐베이터 사업 추진실적 및 운영계획 보고

강소기업 일자리 인큐베이터 사업 추진실적 및 운영계획 보고

 
‘강소기업 일자리 인큐베이터 사업’은 청년 고용절벽 해소와 정부 최우선 과제인 좋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마련된 청년 일자리 창출 프로그램이다. 취업역량 강화와 우수인재 정규직 채용까지 One-Stop 지원하는 이 사업은 2018년 처음 추진돼 현재까지 총 21개(‘18년 5명, ’19년 16명)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했다.
 
남부발전은 코로나19로 인한 고용 한파 극복을 위해 뜻을 함께하는 강소기업을 지원하고,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층을 응원하고자 양해각서 체결을 준비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기업간 협업으로 청년 정규직 일자리 창출에 앞장선 작지만 의미 있는 발걸음이란 평이다.
 
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남부발전과 10개 강소기업, 여성인력개발센터는  ‘20년도 7월부터 ’21년 6월(약 1년) 동안 일자리 인큐베이터 프로그램을 공동 진행하며, 산학융합원은 일자리 르네상스 프로그램을 통해 소재·부품·장비 중심 고용창출을 지원한다.
 
세부적으로 남부발전은 프로그램을 총괄해 참여자와 기업의 요구사항을 반영한 인력매칭 지원, 직장체험 현장점검, 장학금 지원을 담당하며, 참여 강소기업은 직장체험 운영, 교육우수자 정규직 채용, 일자리 박람회 참석, 회사홍보 및 현장교육을 맡는다. 또 여성인력개발센터는 참가자 선발, 1:1 맞춤형 취업상담, 사업비 집행을, 산학융합원은 고용창출 지원사업을 통한 정부지원금 연계를 추진한다.
 
올해 인큐베이터 사업은 별도 집합교육 수행 없이 참여자가 희망하는 강소기업에서 한 달간 직장체험을 통해 현장교육을 이수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특징을 지닌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8월부터 본격적으로 참여 강소기업과 취업준비생의 인력매칭이 진행돼 올 연말 다수의 정규직 고용이 전망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정부 정책에 부응하는 청년 고용절벽 해소와 함께 청년들의 취업역량 강화와 기업의 우수인재 확보를 위한 취업 One-Stop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제공하는 등 강소기업과 청년들에게 희망 주는 일자리 인큐베이터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