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울산 하천 급류에 떠내려간 차량 둘…형제 운명이 갈렸다

중앙일보 2020.07.24 14:00
지난 23일 오후 10시 42분께 울산 울주군 서생면 연산교를 지나던 차량이 하천 급류에 휩쓸려 운전자가 실종됐다가 9시간 여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실종된 운전자의 차량 모습. 뉴스1

지난 23일 오후 10시 42분께 울산 울주군 서생면 연산교를 지나던 차량이 하천 급류에 휩쓸려 운전자가 실종됐다가 9시간 여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실종된 운전자의 차량 모습. 뉴스1

23일 오후 전국에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내리면서 인명 피해가 잇따른 가운데 울산에선 50대 남성이 하천에 휩쓸려 사망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차량과 함께 하천 급류 휘말려…
울산서 ‘차바’ 다음 역대급 폭우

 24일 울산시에 따르면 23일 오후 10시 46분쯤 울산시 서생면 명산리 위양천 연산교에서 형과 동생이 각자 차량으로 운전하던 중 하천이 넘쳐 차량이 침수됐다. 차량이 하천에 떠내려가자 동생은 급히 탈출했다. 하지만 형 A씨(59)는 미처 빠져나오지 못하고 차량과 함께 휩쓸려 실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이 밤샘 수색 작업을 펼쳐 24일 오전 7시 42분쯤 사고 지점에서 약 700m 아래 명산교 인근에서 숨진 A씨를 발견했다.
 
 호우 경보가 발효된 이후 울산에서는 시간당 80㎜가 넘는 ‘물폭탄’이 쏟아졌다. 울주군 온산 지역은 시간당 81㎜, 간절곶 지역은 71.5㎜에 달하는 비가 내렸다. 이는 2016년 울산에 역대급 피해를 냈던 태풍 ‘차바’의 최대 시간당 강우량 131.5㎜ 다음으로 높은 기록이다.
24일 오전 울산 울주군 서생면 나사마을 해안도로에 높은 파도가 강풍과 함께 밀려들고 있다. 뉴스1

24일 오전 울산 울주군 서생면 나사마을 해안도로에 높은 파도가 강풍과 함께 밀려들고 있다. 뉴스1

 
 태풍 차바 당시 울산에선 사망 3명, 부상 2명 등 모두 5명의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이번 폭우에서는 사망자 1명을 비롯해 침수와 산사태 등 울산 지역 비 피해 신고가 48건 접수됐다.
 
 한편 24일 오전 10시 30분 기준으로 울산에서 나온 사망자를 포함해 전국에서 5명이 숨지고 4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울산=백경서 기자, 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