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2 '방빼' 전쟁…이번엔 中 반격, 청두 美총영사관 폐쇄 요구

중앙일보 2020.07.24 13:15
미국 도널드 트럼프(왼쪽) 대통령과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도널드 트럼프(왼쪽) 대통령과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로이터=연합뉴스

중국이 24일 미국의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폐쇄 조치에 맞서 쓰촨(四川)성 청두(成都) 주재 미국 총영사관 폐쇄를 요청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주중 미국대사관에 "중국은 청두 주재 미국 총영사관의 설립과 운영 허가를 철회한다"면서 "청두 총영사관의 모든 업무와 활동을 중지해야 한다"고 통지했다.
 
이어 "미국은 21일(현지시간) 일방적으로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의 폐쇄를 통지하며 (중국을) 도발했다"며 "이는 국제법과 국제관계 기본 준칙, 중미 영사조약 규정을 심각하게 위반한 것이며 중미 관계를 훼손한 것"이라고 했다.
 
앞서 중국은 미국의 휴스턴 총영사관 폐쇄 요구에 "필요한 반격을 하겠다"며 보복 조치를 예고한 바 있다.
 
미국은 지식재산권 보호와 스파이 근절 등을 이유로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을 폐쇄하도록 요구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