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영호 변절자' 글 내린 문정복 "선조 발언 착각했다, 송구"

중앙일보 2020.07.24 12:42
사진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청와대 선임행정관 출신인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과 관련한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삭제한 이유를 밝히며 “혼란을 겪은 여러분들에게 송구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문 의원은 “지난 23일 올린 글에 대해 사실관계를 바로잡는다”며 “태영호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선조와 비교를 했다고 글을 작성했지만 해당 발언은 태 의원이 아닌 같은 당인 신원식 통합당 의원이 대정부 질문에서 한 것이므로 이에 따라 해당 글을 내렸다”고 밝혔다.
 
문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태 의원을 겨냥해 “변절자의 발악으로 보였다”라는 글을 올렸다. 태 의원이 앞서 진행된 이인영 통일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이 후보자에게 ‘사상’ 관련 공세를 펼친 데 대한 비판이었다.
 
문 의원은 이 글에서 ‘태 의원이 문 대통령을 조선 선조(宣祖)에 비교했다’고 적었지만, 이후 해당 발언은 태 의원과 같은 당인 신원식 의원이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문 의원은 자신의 글을 삭제했다.  
 

관련기사

이와 관련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문 의원이) 글을 삭제하고 튀었다”며 “장군님께서 크게 실망할 것”이라고 비꼬았다. 진 전 교수는 특히 문 의원의 ‘변절자’ 발언에 대해 “이 사람 왜 이러나. NL(민족해방계열 운동권)인가”라며 “아직도 ‘변절’하지 않고 대한민국에서 국회의원을 하시면 곤란하다”고 적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