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블랙핑크, 유튜브 구독자 4320만명…전 세계 여성 아티스트 1위

중앙일보 2020.07.24 11:52
블랙핑크. [사진 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아이돌 걸그룹 블랙핑크가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를 넘어 전 세계에서 유튜브 구독자 수가 가장 많은 여성 아티스트가 됐다.
 
24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블랙핑크의 공식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이날 오전 8시 기준, 4230만 명을 돌파했다.
 
이는 아리아나 그란데, 테일러 스위프트, 케이티 페리, 리아나 등 이름만 들어도 쟁쟁한 팝스타들보다 많은 수치다. 남녀 아티스트 전체를 놓고 봐도 블랙핑크는 저스틴 비버, DJ 마시멜로, 에드 시런, 에미넴과 함께 다섯 손가락에 꼽힌다.
 
YG는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아티스트의 인기와 인지도를 객관적으로 보여주는 잣대 중 하나”라며 “충성도 높은 팬덤의 꾸준한 관심, 향후 콘텐츠를 향한 기대감과 확신이 구독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특히 유튜브가 글로벌 음악 시장의 판도 변화를 이끈 주역임을 떠올리면 매우 의미 있는 지표”라고 분석했다.  
 
블랙핑크는 지난달 26일 공개한 신곡 ‘하우 유 라이크 댓’ 뮤직비디오로 유튜브에서 각종 신기록을 세우며 상승세를 탔다. ‘하우 유 라이크 댓’ 발매 전 약 3740만 명이던 블랙핑크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약 한 달 사이 500만여 명이 늘어나며 폭발적인 성장폭을 보였다.
 
‘하우 유 라이크 댓’ 뮤직비디오는 첫날 8630만 뷰를 기록하며 ‘공개 24시간 내 유튜브 동영상 최다 조회수’ 등 기네스 월드 레코드 총 5개 부문에 공식 등재됐다. 이후 약 32시간 만에 1억뷰, 7일 만에 2억뷰, 21일 만에 3억뷰를 돌파하며 유튜브 뮤직비디오 사상 역대 최단 시간 기록을 갈아치웠다.
 
앞서 12억뷰를 돌파, K팝 그룹 뮤직비디오 최고 조회수 타이틀을 유지 중인 ‘뚜두뚜두’를 비롯해 ‘붐바야’(9억뷰) ‘킬 디스 러브’(9억뷰) ‘마지막처럼’(8억뷰) 등 블랙핑크의 기존 히트곡 뮤직비디오까지 더욱 빠른 추세로 조회수가 늘어가고 있다.
 
블랙핑크 새 싱글 티저 포스터. [사진 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 새 싱글 티저 포스터. [사진 YG엔터테인먼트]

 
한편 블랙핑크는 다음 달 ‘특별한 형태’의 두 번째 신곡을 발표할 예정이다. 23일 공개된 새 싱글 티저 포스터에는 다른 아티스트의 피처링도 암시돼 눈길을 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